ezday
말의 무게
100 하양 2019.08.18 13:19:07
조회 210 댓글 0 신고

 

 

 

말의 무게

 

어떤 사람의 입은 마음에 있어

생각을 마음에 담지만

어떤 사람의 마음은 입에 있어

생각을 무심코 내뱉습니다

 

사람의 혀는 야수와 같아

한번 고삐가 풀리면

다시 잡아 묶어 두기가 어렵죠

내뱉은 말을 다시 담을 수는 없습니다

 

말이란 내뱉는 사람에겐 가볍게 느껴져도

듣는 사람에겐 큰 무게를 지닙니다.

 

마땅히 말해야 할 때는 말해야 하고

말하지 않는 사람은

전진할 수 없는 사람이기도 합니다

 

말을 해야 할 때는 겸손하고 부드럽게 하고

주장해야 할 때는 한 마디 한 마디에 힘을 주고

분명하게 말해야 상대방에게 확신을 줄 수 있습니다

 

주의 깊게 듣고, 지혜롭게 질문하고,

조용히 대답을 합시다

 

섣부른 말은 어떤 이에게

또 다른 어려움을 만들기도 합니다

 

확인되지 않은 말

확신이 없는 말들이

너무나 홍수처럼 범람하는 시대

 

잠시 말의 무게를 생각해봅니다

 

- 윤문원, ‘지혜와 평정-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슴속에 묻어둔 이야기로/전혜령   김용호 114 19.09.19
살면서 놓치고 싶지않은 사람  file 가연사랑해 153 19.09.19
마음에 묻는 사랑이 아름다운 이유  file 가연사랑해 98 19.09.19
일 곱 색 깔 의 하 루   가연사랑해 104 19.09.19
추억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00 19.09.19
가을마다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54 19.09.19
삶이란 마음먹기에 달렸습니다.   강아지 116 19.09.19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강아지 91 19.09.19
모든 것은 하나부터 시작합니다.   강아지 70 19.09.19
소망   모바일등록 (2) 곽춘진 79 19.09.19
결혼   산과들에 62 19.09.18
유산   산과들에 59 19.09.18
이쑤시개 슈퍼스타   산과들에 49 19.09.18
가시나무   김용수 99 19.09.18
9월의 가을빛 감성이여~  file 127 19.09.18
가을빛 계절의 노래!  file 115 19.09.18
짧아지는 가을빛 햇살!  file 89 19.09.18
북천에서/김수향   김용호 56 19.09.18
미안한 고백/글,김미선,낭송,이숙영   새벽이슬 85 19.09.18
언행이 같아야  file (2) 하양 149 19.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