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 할까보냐
12 토기쟁이 2019.08.18 08:38:42
조회 221 댓글 4 신고


 

 





                    맘에 있는 말이라고 다 할까 보냐


                       하소연하며 한숨을 지며

                       세상을 괴로워하는 사람들이여!

                       말을 나쁘지 않도록 좋이 꾸밈은

                       닳아진 이 세상에 버릇이라고, 오오 그대들!

                       맘에 있는 말이라고,다 할까 보냐.

                       두세 번  생각하라, 우선 그것이

                       저부터 밑지고 들어가는 장사일진댄.

                       사는 법이 근심은 못 가른다고,

                       남의 설음을  남은 몰라라.

                       말 마라, 세상, 세상 사람은

                       세상에 좋은 이름 좋은 말로써

                       한 사람을 속옷마저 벗긴 뒤에는

                      그를 네 길거리에 세워 놓아라, 장승도 마치 한가지.

                      이 무슨 일이냐,그날로부터,

                      세상 사람들은 제각기 제 비위의 헐한 값으로

                      그의 몸값을 매기자고 덤벼들어라.

                      오오 그러면, 그대들은 이 후에라도

                      하늘을 우러르라, 그저 혼자,섧거나 괴롭거나.


                                                        = 김소월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14 15:48:53
므두셀라 나무   new 교칠지심 11 15:35:53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new (1) 하양 70 14:36:11
불면의 밤  file new (1) 하양 66 14:34:08
엄마가 걷는 길  file new (1) 하양 62 14:33:03
맛과 멋  file new (4) 대장장이 40 12:55:09
발걸음 멈추는 현실!  file new 30 12:47:53
2월의 꽃피는 봄날!  file new 28 12:42:00
생의 위로   new (3) 도토리 51 10:54:59
기다림   new (2) 도토리 60 10:42:35
하루 한번   new (1) 도토리 63 10:29:35
마음속 우편함   new (2) 네잎크로바 51 10:08:07
♡ 마음으로 만드는 얼굴   new (6) 청암 72 09:52:35
부스러기  file new (1) 뚜르 75 09:49:15
저는 당신의 사표를 받을 수 없습니다   new (1) 뚜르 56 09:42:09
사 람【人】이 란?   new 교칠지심 111 06:29:46
육불합 칠불교(六不合 七不交)   new 교칠지심 98 06:28:43
므두셀라 나무   new (2) 뚜르 96 06:24:20
비내리는 어느 이른 봄날에   new 교칠지심 62 06:20:19
박근묵, '보릿고개'   new (3) 나비샘 121 05:52: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