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람의 자리
53 산과들에 2019.08.17 12:43:18
조회 120 댓글 0 신고

깊은 밤에 

집으로 가는 길에 집 앞에

한 시내가 굵은 나뭇가지 하나를

두 손으로 붙들고 서 있다

 

할 말을 전하려는 것인지

의지하려는 것인지

매달리는 사실은 무겁다

 

사내가 나늬 집 한 층 위에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나서도

사내가 몇 번 더 나무에 매달리는 모습을 보았다

 

손을 놓치지 않으려는지

나뭇가지는 손이 닿기 좋게 키를 내려놓기까지 했다

 

어느 밤에

특히 오늘 같은 밤에는

그 가지가 허공에 팔을 뻗어

말 연습을 하고 있는 것을

 

새를 날려 보냈는지

아이를 잃어버렸는지 모르겠는 위층 사내도

나처럼 내어다 보고 있을 것이다

 

그 가지 손끝에서 줄을 그어 나에게 잇고

다시 나로부터 줄을 그어 위층의 사내에게 잇다가

더 이을 곳을 찾고 찾아서 별자리가 되는 밤

 

척척 선을 이을 때마다

척척 호공에 자국이 남으면서

서로 놓치지 말고 자자는 듯

사람 자리 하나가 생기는 밤이다

 

-이병률-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김낙필, '그렇게 살고 있을 거야 다들'   나비샘 125 20.02.18
내가 먼저   그도세상김용.. 140 20.02.18
그리고 그대가/김용호   그도세상김용.. 99 20.02.18
낮익은 낯선 사람들   산과들에 113 20.02.18
조개껍질 하나   산과들에 85 20.02.18
가을 들녘에 서면   산과들에 37 20.02.18
아빠아들 많이컷더라~~   (1) 서울바다 75 20.02.18
~˚*+.※ 눈꽃이 피던 날※.*˚~  file (1) 121 20.02.18
나무와 사람   (3) 도토리 102 20.02.18
겨울나무를 찬양함   (3) 도토리 91 20.02.18
삶의 우선 순위   김용수 173 20.02.18
그 누군가를 그리워한다는 것은  file (2) 하양 254 20.02.18
어두운 곳에서 혼자 울지 마라  file (2) 하양 210 20.02.18
침묵  file (2) 하양 181 20.02.18
봄마중 / 정연복   (1) 새벽이슬 91 20.02.18
어머니를 씻기며   (1) 새벽이슬 72 20.02.18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file (9) 광솔 345 20.02.18
겨울을 노래한 시(詩) 모음   새벽이슬 86 20.02.18
임종환자  file 솔새 115 20.02.18
산다는 것  file (2) 대장장이 225 20.02.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