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 남편 파이팅
100 뚜르 2019.08.17 07:38:55
조회 160 댓글 2 신고

0817_1

 

남편은 부산에서 나고 자란 경상도 남자이며,
토목 설계를 전공해서 평생 건축회사에서만
근무했습니다. 

 

남편은 남들이 말하는 무뚝뚝한 조건을
모조리 갖추었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결혼한 후, 태어난 첫째 아들을 보며
힘들어하는 나에게 남편이 처음으로
한 말이 있습니다. 

 

“이제 나의 어깨가 무거워지겠군.” 

 

그 상황에서도 자기 자신에게 기합을 넣고
다시 힘내는 그런 남자입니다. 

 

양지바른 곳에 단단히 뿌리내린
나무 같은 남편의 모습은 저와 아들에게
언제나 든든한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그러던 남편이 어느 날 저녁
심각한 얼굴로 말했습니다. 

 

“만약에 지금 일을 그만두고 직장을 옮기면
월급은 지금보다 많이 적을 텐데
그래도 우리 괜찮을까?” 

 

사실은 알고 있었습니다.
무뚝뚝하고 단단한 경상도 남자라고 말하지만,
남편은 누구보다 잘 웃고 정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을…
그래서 사람 관계에 힘들어하고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이런 말을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이 생각하고 참고 견뎠을까요. 


그 마음을 잘 알기에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빨리 그만두고
나도 같이 벌면 된다고 남편에게
말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이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 

 

“아니다. 그래도 우리 아들 생각하면서
조금 더 견디련다.” 

 

그날 그렇게 쓴웃음을 지으며 잠든 남편의
손을 잡고 저는 울었습니다.

 

0817_3

 

이심전심(以心傳心)
말이나 글로 전하지 않아도 됩니다.
마음과 마음이 통하면 얼마든지
서로를 이해 할수 있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너무나 큰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보는 거지.
– 윌리엄 셰익스피어 – 

 

<따뜻한 하루>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미안한 고백/글,김미선,낭송,이숙영   새벽이슬 85 19.09.18
언행이 같아야  file (2) 하양 156 19.09.18
내 일생에 몇 명이나 될까  file (2) 하양 182 19.09.18
따뜻한 편지  file 하양 145 19.09.18
사랑이 아프더라 / 풀피리 최영복   새벽이슬 99 19.09.18
따뜻한 말 한마디 웃음 한번   네잎크로바 186 19.09.18
[펌]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교칠지심 135 19.09.18
어른다운 어른   (1) 교칠지심 154 19.09.18
[펌]매니큐어를 바르다   교칠지심 78 19.09.18
가슴의 노래   (3) 도토리 92 19.09.18
♡ 그대를 사랑하므로   (2) 청암 245 19.09.18
친정엄마   뚜르 180 19.09.18
부레옥잠 /백승훈  file 뚜르 175 19.09.18
탱자 한 알 /홍수희  file 뚜르 183 19.09.18
☆ 신미향 '내 그리운 사람아' ☆  file Nolboo 225 19.09.18
☆ 신미향 '내가 너무 사랑합니다' ☆  file Nolboo 184 19.09.18
☆ 신미향 '내 사랑아 이제는 안녕' ☆  file Nolboo 149 19.09.18
요양보호사/임두환   김용호 79 19.09.18
평생 마음으로 만나고 싶은사람  file 가연사랑해 193 19.09.18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file 가연사랑해 164 19.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