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 남편 파이팅
100 뚜르 2019.08.17 07:38:55
조회 175 댓글 2 신고

0817_1

 

남편은 부산에서 나고 자란 경상도 남자이며,
토목 설계를 전공해서 평생 건축회사에서만
근무했습니다. 

 

남편은 남들이 말하는 무뚝뚝한 조건을
모조리 갖추었다고 할 정도였습니다. 

 

결혼한 후, 태어난 첫째 아들을 보며
힘들어하는 나에게 남편이 처음으로
한 말이 있습니다. 

 

“이제 나의 어깨가 무거워지겠군.” 

 

그 상황에서도 자기 자신에게 기합을 넣고
다시 힘내는 그런 남자입니다. 

 

양지바른 곳에 단단히 뿌리내린
나무 같은 남편의 모습은 저와 아들에게
언제나 든든한 모습으로 보였습니다. 

 

그러던 남편이 어느 날 저녁
심각한 얼굴로 말했습니다. 

 

“만약에 지금 일을 그만두고 직장을 옮기면
월급은 지금보다 많이 적을 텐데
그래도 우리 괜찮을까?” 

 

사실은 알고 있었습니다.
무뚝뚝하고 단단한 경상도 남자라고 말하지만,
남편은 누구보다 잘 웃고 정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을…
그래서 사람 관계에 힘들어하고 있다는 것도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도 이런 말을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이 생각하고 참고 견뎠을까요. 


그 마음을 잘 알기에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한 살이라도 젊을 때 빨리 그만두고
나도 같이 벌면 된다고 남편에게
말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남편이 먼저 입을 열었습니다. 

 

“아니다. 그래도 우리 아들 생각하면서
조금 더 견디련다.” 

 

그날 그렇게 쓴웃음을 지으며 잠든 남편의
손을 잡고 저는 울었습니다.

 

0817_3

 

이심전심(以心傳心)
말이나 글로 전하지 않아도 됩니다.
마음과 마음이 통하면 얼마든지
서로를 이해 할수 있습니다.
 

 

말하지 않아도 내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과 함께 할 수 있다는 것은
너무나 큰 행복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보는 거지.
– 윌리엄 셰익스피어 – 

 

<따뜻한 하루> 

8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배려와 예절   (2) 청암 163 20.02.20
때늦은 雨水  file (2) 대장장이 153 20.02.20
명예를 독점하지 말고, 부끄러움을 남에게 떠넘기지 말라   교칠지심 115 20.02.20
내면의 향기   (1) 교칠지심 128 20.02.20
봄까치꽃  file (4) 대장장이 159 20.02.20
짧은 말 한마디가 긴 인새을 만든다   네잎크로바 145 20.02.20
행복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은  file 대장장이 224 20.02.20
그대 곁에 있을 동안/박소향   그도세상김용.. 122 20.02.20
송찬호, '2월의 노래'   (4) 나비샘 177 20.02.20
용혜원, '눈이 내리는 날'   (4) 나비샘 205 20.02.20
백창우, '별이 되어 떠난 벗을 그리며'   (8) 나비샘 229 20.02.20
지금은 즐겨라   교칠지심 158 20.02.20
고난과 저주의 쓴잔  file (3) 뚜르 170 20.02.20
여행 /백원순  file (2) 뚜르 133 20.02.20
돼지 저금통   (2) 뚜르 107 20.02.20
노랑무늬붓꽃   자몽 61 20.02.20
순리   자몽 96 20.02.20
내면의 중요성   자몽 112 20.02.20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file (1) 가연사랑해 135 20.02.20
따뜻한 사람  file (1) 가연사랑해 189 20.02.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