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개울
12 토기쟁이 2019.08.15 13:46:50
조회 74 댓글 1 신고



 






                개울




                          개울은 제가 그저 개울인 줄 안다

                          산골짝에서 이름 없는돌맹이나 매만지며

                          밤에는 별을 안아 흐르고 낮에는  구름을 풀어

                          색깔을 내며 이렇게 소리 없이

                          낮은 곳을 지키다 가는 물줄기인 줄 안다

                          물론 그렇게 겸손해서 개울은 미덥다

                          개울은 제가 바다의 핏줄임을 모른다

                          아무도 눈여겨 보아주지 않는

                          소읍의변두리를 흐린 낯빛으로 지나가거나

                          어떤 때는 살아 있음의 의미조차 잊은채

                          떠밀려 서쪽으로 서쪽으로 가고 있는 줄로 안다

                          쏘가라나 피라미를 키우는 산골짝 물인지 안다

                          그러나 가슴 속 그 물빛으로 마침내

                          수천 수만 바닷고기를 자라게 하고

                          어선만한 고래도 살게 하는 것이다

                          언젠가 개울은 알게 될 것이다

                          제가 곧 바다의 출발이며 완성이었음을

                          멈추지 않고 흐른다면

                          그토록 꿈꾸던 바다에 이미 닿아 있다는 걸

                          살아 움직이며 쉼이 흐른다면

                          주저앉거나 포기하지 않고 늘 깨어 흐른다면


                                             * 도종환『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어디 있으랴』중에서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슴에 내리는 비   (2) 강아지 144 20.02.17
사랑보다 더 아픈 건   (1) 강아지 150 20.02.17
음악처럼 흐르는 행복   (2) 강아지 186 20.02.17
그 곳이 멀지 않다  file 대장장이 144 20.02.16
그대는 꿈으로 와서  file (4) 대장장이 240 20.02.16
나룰 바라보는 눈빛에서  file 대장장이 153 20.02.16
그렇게 살고 싶다   (1) 산과들에 216 20.02.16
일출   산과들에 82 20.02.16
노을 인생   산과들에 130 20.02.16
함박눈 오는 날의 연애편지   (1) 도토리 115 20.02.16
함박눈 내려   (1) 도토리 117 20.02.16
함박눈   (1) 도토리 123 20.02.16
- 어둠의 배후(背後) -  file ㅎГ얀그ㄹi.. 197 20.02.16
마음으로 찾아와 주는 사람에게   네잎크로바 216 20.02.16
내가 만든 꽃다발  file (4) 광솔 281 20.02.16
♡ 버릴수록 가까워 집니다   (4) 청암 280 20.02.16
아담의 기도 /성 빅토르  file (2) 뚜르 175 20.02.16
개 두 마리 – 이동순  file 뚜르 119 20.02.16
측은지심의 하느님  file (2) 뚜르 159 20.02.16
다 버릴 수 있었다면...   교칠지심 193 20.02.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