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거대한 빵 /나희덕
100 뚜르 2019.08.15 09:36:32
조회 113 댓글 0 신고

 

 

거대한 빵

 

                                 /나희덕

 

 

이 빵으로 말할 것 같으면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빵입니다

 

비법이 뭐냐구요?

매일 반죽을 조금씩 떼어두었다가

다음날의 반죽에 섞는 것,

발효는 그렇게 은밀히 계승되어 왔습니다

 

오늘도 빵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사람들을 보십시오

 

빵 속의 터널에서 만났다 헤어지는 사람들은

같은 빵을 먹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서로를 식구라 부릅니다

 

밀가루로 된 벽과 지붕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그러나 이 거대한 빵은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계속될 것입니다

 

지금도 빵을 먹어 들어오는 저 왕성한 소리가 들리십니까?

 

이미 한쪽에선 곰팡이가 피기 시작한, 그래도

아직 먹을 만한 이 빵은

유구한 반죽 덕분에 발효와 부패 사이를 오가고 있습니다

 

더 이상 보장된 미래는 없다고,

더 많은 빵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들 하지만

오늘의 반죽이 어떤지는 알 수 없지요

 

빵의 분배 역시 마찬가지,

파이를 나누는 일에 정해진 규칙이란 없습니다

나이프 쥔 사람 마음대로지요

그가 눈을 감은 채 칼을 휘두르지 않기만 바랄 수밖에요

 

빵에 갇힌 자로서

빵의 미래를 어찌 알겠습니까

 

눈앞의 빵조각에 몰입할 뿐

빵처럼 부드러운 제 살을 황홀하게 먹어 들어갈 뿐

 

 

- 창작과비평 2019, 여름호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잊혀진 여인  file (10) 하양 360 19.09.10
돼지에게 진주를 주지 마라  file (2) 하양 204 19.09.10
인생 무게 만큼만 짊어지고 가라  file 하양 206 19.09.10
☆ 김안로 '친구' ☆  file Nolboo 155 19.09.10
☆ 김시천 '좋은 친구' ☆  file Nolboo 164 19.09.10
오늘도 그리움 한 짐지고 감니다   네잎크로바 163 19.09.10
갈 수 없는 쓸쓸함 ... 안희선  file (1) 토기쟁이 198 19.09.10
남자와 여자   (1) 도토리 120 19.09.10
하루와 인생   (1) 도토리 124 19.09.10
♡ 헌신하는 마음으로 일하라   (2) 청암 182 19.09.10
☆ 최영미 '아도니스를 위한 연가' ☆  file Nolboo 165 19.09.10
큰 들소 동상   김용호 82 19.09.10
애통의 가치   김용호 120 19.09.10
감동의 레이스   김용호 89 19.09.10
가을길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47 19.09.10
혼자 걷는 길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42 19.09.10
모험생 개구리   산과들에 114 19.09.09
철새를 보러 가는 이유   산과들에 68 19.09.09
로봇이니까   산과들에 48 19.09.09
거미줄   (1) 도토리 70 19.09.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