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거대한 빵 /나희덕
100 뚜르 2019.08.15 09:36:32
조회 115 댓글 0 신고

 

 

거대한 빵

 

                                 /나희덕

 

 

이 빵으로 말할 것 같으면

유구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빵입니다

 

비법이 뭐냐구요?

매일 반죽을 조금씩 떼어두었다가

다음날의 반죽에 섞는 것,

발효는 그렇게 은밀히 계승되어 왔습니다

 

오늘도 빵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사람들을 보십시오

 

빵 속의 터널에서 만났다 헤어지는 사람들은

같은 빵을 먹고 있다는 이유만으로

서로를 식구라 부릅니다

 

밀가루로 된 벽과 지붕이 얼마나 버틸 수 있을지,

그러나 이 거대한 빵은

오병이어의 기적처럼 계속될 것입니다

 

지금도 빵을 먹어 들어오는 저 왕성한 소리가 들리십니까?

 

이미 한쪽에선 곰팡이가 피기 시작한, 그래도

아직 먹을 만한 이 빵은

유구한 반죽 덕분에 발효와 부패 사이를 오가고 있습니다

 

더 이상 보장된 미래는 없다고,

더 많은 빵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말들 하지만

오늘의 반죽이 어떤지는 알 수 없지요

 

빵의 분배 역시 마찬가지,

파이를 나누는 일에 정해진 규칙이란 없습니다

나이프 쥔 사람 마음대로지요

그가 눈을 감은 채 칼을 휘두르지 않기만 바랄 수밖에요

 

빵에 갇힌 자로서

빵의 미래를 어찌 알겠습니까

 

눈앞의 빵조각에 몰입할 뿐

빵처럼 부드러운 제 살을 황홀하게 먹어 들어갈 뿐

 

 

- 창작과비평 2019, 여름호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일생에 몇 명이나 될까  file (2) 하양 197 19.09.18
따뜻한 편지  file 하양 147 19.09.18
사랑이 아프더라 / 풀피리 최영복   새벽이슬 108 19.09.18
따뜻한 말 한마디 웃음 한번   네잎크로바 200 19.09.18
[펌]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교칠지심 148 19.09.18
어른다운 어른   (1) 교칠지심 165 19.09.18
[펌]매니큐어를 바르다   교칠지심 81 19.09.18
가슴의 노래   (3) 도토리 98 19.09.18
♡ 그대를 사랑하므로   (2) 청암 263 19.09.18
친정엄마   뚜르 188 19.09.18
부레옥잠 /백승훈  file 뚜르 177 19.09.18
탱자 한 알 /홍수희  file 뚜르 186 19.09.18
☆ 신미향 '내 그리운 사람아' ☆  file Nolboo 232 19.09.18
☆ 신미향 '내가 너무 사랑합니다' ☆  file Nolboo 192 19.09.18
☆ 신미향 '내 사랑아 이제는 안녕' ☆  file Nolboo 154 19.09.18
요양보호사/임두환   김용호 87 19.09.18
평생 마음으로 만나고 싶은사람  file 가연사랑해 212 19.09.18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file 가연사랑해 172 19.09.18
만남 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file 가연사랑해 181 19.09.18
가을과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9 19.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