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이성지 시 모음 50편/그도세상
6 김용호 2019.08.15 02:46:46
조회 86 댓글 0 신고
이성지 시 모음 50편
☆★☆★☆★☆★☆★☆★☆★☆★☆★☆★☆★☆★
《1》
가슴 시린 상처

이성지

커져만 가는 가슴 시린
지난 시간과 세월 속에
어찌 지울 수가 있을까요

자꾸만 중독 되어 가는데
세월은 소리 없이
흘러만 갑니다

젊은 날의 옛 추억
짧은 만남 긴 이별이라
슬픈 날의 상처로 안고 살아요

가슴에 멍으로 남은
희미한 추억
사랑임으로
내 가슴에 가득 채워주길……
☆★☆★☆★☆★☆★☆★☆★☆★☆★☆★☆★☆★
《2》
그대 그리고 나

이성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우리 만날 수 없는가요?

보고 싶어지는데
너무 미워하지 말아요.

내 사랑 그대에게
보여 주기에 너무 작았어요
많이 보고 싶어요

바쁜 생활 속에
그대 있었나요
혹여 여민 정이 있다면
좋은 생각 해주세요.

아직 잊지 못했어요
그대 다시 만나면
따뜻한 미소로
반갑게 대해 주면 안 될까요?
☆★☆★☆★☆★☆★☆★☆★☆★☆★☆★☆★☆★
《3》
가질 수 없는 걸까

이성지

생각만 해도 기분
좋아지고 슬퍼진다.

언제나 너를 내 마음
속에 가두고 싶다.

하루에도 몇 번씩
생각해도 너를
잊을 수가 없다.

비록 짧은 만남일지라도
행복했던 마음
너를 통해
나를 보는 것 같은 느낌

한시라도 너를
잊지 못하는 그리움
함께 하고 싶은 바람을
가져본다.
☆★☆★☆★☆★☆★☆★☆★☆★☆★☆★☆★☆★
《4》
그대 그리고 나

이성지

시간과 공간을 넘어
우리 만날 수 없는가요?

보고 싶어지는데
너무 미워하지 말아요.

내 사랑 그대에게
보여 주기에 너무 작았어요
많이 보고 싶어요

바쁜 생활 속에
그대 있었나요
혹여 여민 정이 있다면
좋은 생각 해주세요.

아직 잊지 못했어요
그대 다시 만나면
따뜻한 미소로
반갑게 대해 주면 안 될까요?
☆★☆★☆★☆★☆★☆★☆★☆★☆★☆★☆★☆★
《5》
그대 떠난 빈자리

이성지

고독과 외로움
교차하네요

늘 혼자 행복을
꿈을 꿉니다

숨 을 쉴 수조차 없는 건가요
이렇게
가슴이 메어집니다

그대는 행복 하신가요

그대 떠난 빈자리
찬바람 불면
이렇게 시련 옵니다.

마음 아파야 하는 사랑
가슴 매여지고 그리고
이별…….
☆★☆★☆★☆★☆★☆★☆★☆★☆★☆★☆★☆★
《6》
그대 향기 그리워

이성지

아! 보고 싶다 이런 아침에
바람이 불어오면 그대의 향기처럼
아득한 꽃 냄새가 가득하게
진한 향에 내 가슴속의 젖이네요.

이런 새벽 저 하늘에 별들이
유난히 빛나고 있어만, 반짝이는 별빛
속에 비친 그대 모습, 그리워 캐만
하여라.

사랑을 눈빛으로 입가에 미소짓는
천사 줄 저러면 않아 고 싶은지는
간절한 사랑 내 사랑으로 가득 채워
사랑의 열매 저러면 심어 놀고 싶다.

이 모든 사람의 사랑의 인연으로
연분이 되어 좋은 만남이면 좋겠다.

내 아픔보다 그대의 아픔까지라도
사랑하고 싶다.
그대 향기 그리워 잠을 이루지 못합니다.
☆★☆★☆★☆★☆★☆★☆★☆★☆★☆★☆★☆★
《7》
그대가 무척 보고 싶은 날

이성지

오랜 세월
그리워하면서도
늘 보고 싶은 그대.
늘 그 자리에
보이지 않는다고
사랑할 수 없는가요

늘,
가슴으로 지켜보며
그대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기나 하는지요

그대를
한 번만이라도 볼 수 있다면
말하지 않아도
느낄 수 있을 텐데.


그리워지면
보고 싶은 그대
그대가 없는 지금
너무 외롭습니다.

안개처럼 휩싸인
그대일지라도
그대와 함께하리라는
작은 희망을 품고
지금도 살아갑니다.

언제 가는
봄 나절 피는
이름 모를 들꽃처럼
우연히 만남과 이루어지는 날

그때는 지금처럼
외롭지는 않겠지요
그때가 나에게도 있으리라
꿈을 꾸는 지금도
당신이 그립습니다.
☆★☆★☆★☆★☆★☆★☆★☆★☆★☆★☆★☆★
《8》
그대가 있는 곳으로

이성지

은은한 향기 솔 솔 향기
손짓하게 하네요,
혹여 그대의 향기인가요.

내 마음에 녹아내리게
합니다.

내 마음의 그림자
저 멀리 떠나지
않는구려.

우리 처음부터 다시
시작할 수 없는가요.

그대 생각하면
오늘도 잠을 못 이루고
있어요.

지금이라도 어디선가
포근하게 않아 주고
싶습니다.
☆★☆★☆★☆★☆★☆★☆★☆★☆★☆★☆★☆★
《9》
그대와 함께 있고 싶어요

이성지

그대 있으면 고운 웃음
밝은 미소 있으면
나는 행복합니다.

내 안에 그대 있어
외로움 우울하지
않아 어 좋아요.

바라만 보아도
나는 좋아 그대와 함께
있으면 얼마 좋지 몰라요.

그대를 사랑하는 마음
변함 없습니다.
☆★☆★☆★☆★☆★☆★☆★☆★☆★☆★☆★☆★
《10》
그리운 연정

이성지

이제는 가을 저 멀리
떠나가고 겨울 오는데 모실
추워지네요.

아무도 차지 않은 것이
쓸쓸하여라.
저 하늘은 별빛이 위로하고
내가 가야 할 긴 여정.

내가 모든 것 다 주오, 갈아야
할 삶 그리고 긴 여행의 길
깊은 정 주지 말자 마음 괴로운


무엇으로 와 다가 살아 짓는가
저 하늘에 별 중에서 내가
사랑하는 임은 어디에서 있을까
☆★☆★☆★☆★☆★☆★☆★☆★☆★☆★☆★☆★
《11》
그리움 가을 저럼 비가 내린다

이성지

오늘도 온 종일 비가 내린다.
지난 온 시간 속에
옛 생각에 잠시 잠긴다.

세월은 막은 수 없지만
애탈 은 마음 어찌하나요.

메 마는 입술에 절어 들게
하네요, 임의 그리워 나의
붉게 탈은 슬픔에 절어 든다.

얼마나 보고 싶은지 그대는
알기나 하나요.

그대가 내 곁에 있으면 얼마
나 행복할까요. 그런 생각에
해봅니다.
☆★☆★☆★☆★☆★☆★☆★☆★☆★☆★☆★☆★
《12》
그리움에 밤

이성지

이 어둠 밤 오면
발목 잡고 약속하고
울보 짓는다.

지난 옛 추억에 잠기 듯
먼 하늘에 바란 본다.

우리의 사랑 언제
시작 대는지는 모르지만
내 눈가엔 이슬이 맺히고

어디선가 오면
가는 그대이기에.

저 하늘에 유난히 별빛
빛나는데, 임을 생각하면
내 입가에 미소짓는다,

혼자 정말 싫습니다.
우리 함께 해요.
☆★☆★☆★☆★☆★☆★☆★☆★☆★☆★☆★☆★
《13》
그리움의 바다

이성지

푸른 바다는 어머님 바다
같은 그리움입니다.

그리워 던 시절
아∼어찌 이 지릴까

보고 싶은 얼굴이 많은데
뱃고동 소리 풀려 바다
소리 단잠 깨운다.

동심 돌아 가설 놀던 시절
너무 그립습니다.

이제 늙어 가는군요.
지난 간 추억이 그립 와요.
☆★☆★☆★☆★☆★☆★☆★☆★☆★☆★☆★☆★
《14》
나를 훔쳐 가세요

이성지

내 사랑을 전부 드리겠습니다.
언제든지 가지고 가세요.

필요하신 분들의 벗이 되고
싶습니다.

언제나 외로워할 때
그대 곁에 짐을 들어 드립니다.

나로 인해 그대가 행복해진다면
정말 좋겠습니다.

늘 그대 곁에 있을 수 있다면
외로워하지 않겠습니다.

사랑은 무죄이니까요
☆★☆★☆★☆★☆★☆★☆★☆★☆★☆★☆★☆★
《15》
내 마음

이성지

내 마음도 모른 것
개어요.
흔들이 이 마음 발길
따라 걸고 싶어라.

정착할 수 없는 이 마음
오고 가는 여인들 모습
보면 오랜 세월 지난들
생각에 잠김입니다.

보고 싶은 임들 그리워
지고 그리워하는 마음
노래 불려면 부르고
싶어라.

사랑하는 사람들이여.
☆★☆★☆★☆★☆★☆★☆★☆★☆★☆★☆★☆★
《16》
내 사랑이여

이성지

가을이 떠나면 긴
외로움 밀려오네요.

그 누가 위로해주려나
이렇게 가슴
시려 오는데……

못다 한 사랑이지만
따뜻한 말 한마디
기다려지네요.

그대 생각에
눈물이 납니다.
그리운 사랑이기에.
☆★☆★☆★☆★☆★☆★☆★☆★☆★☆★☆★☆★
《17》
너만 사랑해

이성지

너만 보면 웃음 나와
멀리 떠나있지만
아직도 너를 잊지 못해

그리움의 마음이
사랑으로 전해지길
간절히 바라는데

멀리 있는 그대의
모습을 그리워하는
마음마저도 전할 길 없어

오늘도 그대의 마음
주위를 서성이며
눈시울 적십니다.
☆★☆★☆★☆★☆★☆★☆★☆★☆★☆★☆★☆★
《18》
너였기에 글

이성지

밤이면 너에게
편지를 쓰게 하는구나

그리워 사람
약속한 임아

내가 그대를 만일
사랑한다고
전하고 싶어

어둠 속에서도
그리움 빛이 대여
밝혀본다.
☆★☆★☆★☆★☆★☆★☆★☆★☆★☆★☆★☆★
《19》
눈물

이성지

아주 가끔은
눈물 날 때가 있습니다.

말없이 흘려 내리는
눈물입니다.

묻지는 마시기를 바랍니다.

살아갈 많이 힘들어, 할 때
의지하고 싶고 그런
까닭입니다.

혹여 사랑하는 사람 생기
다면 기대 싶어집니다.

그래서 흘려 내리는 눈물입니다.
☆★☆★☆★☆★☆★☆★☆★☆★☆★☆★☆★☆★
《20》
달빛 그리움

이성지

달빛 사이로
커피잔 속에 임의
얼굴 환하게 웃고
있어요.

우리 사랑이 야기
하고 싶은데
그대가 없어요,
아쉬우면 많아요.

그대 생각하면 눈물
납니다.

나! 그대 많이 보고
싶은데.
☆★☆★☆★☆★☆★☆★☆★☆★☆★☆★☆★☆★
《21》
뜨거운 사랑

이성지

내 마음속 깊이
휑하니 쓸쓸한 그리움 하나
그대의 사랑 아련히
밀려오네요.

금방이라도
내 야윈 얼굴 울어
버릴 것 같은 슬픔이
눈시울 적시게 합니다.

기약 없는 기다림
애타게 기다리게 합니까

내가 얼마나 울어야
합니까

꿈속 같은 사랑스러운
그대여 내가 그대를
부둥켜안아 볼 수가 있을
까요.

기약 없는 기다림
사랑하는 마음이 있기에
간절해지네요.

그대가 오시는 길에
반갑게 손을 내밀려
반갑게 맞아 줄게요.
☆★☆★☆★☆★☆★☆★☆★☆★☆★☆★☆★☆★
《22》
만남을 좋은 관계로

이성지

우리가 이 세상에서 삶을 살아
가자면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기에
같이 공유하면 좋은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사랑이란 자기의 희생 있어야 합니다.

자기의 책임감 없는 분들 있어요.

이런저런 이유로 책임 덤 넘기는
그런 사람도 있습니다.

자기 시간 나는 대로 참여하고 공유
하는 것 있기에.

불편한 만남이 아닌 서로 좋은 관계란
신뢰할 수 있는 믿음 주어야 합니다.

자기의 바쁜 다 핑계로 상대방 이용
하지 말기를 당분 드립니다.

자기 내 뱉은 말은 책임과 행동을
실천을 따라야 합니다.

조금 덕 깊게 생각하시고요. 편안함
줄 수 있는 분은 당신의 인격입니다.

좋은 시간 만들어 가세요.
☆★☆★☆★☆★☆★☆★☆★☆★☆★☆★☆★☆★
《23》
바다 이야기

이성지

저 하늘 위로 붉게 탈 읊는
태양 햇빛이 너무 작인 하다.

시원한 파도 소리와 시원한
바람 소리 임을 보려는
목소리인가요.

그 해도 젊은 날 연가 생각
에 잠긴다.

우리 사랑의 이야기들
아름다운 추억에
오늘도 푸른 바다 안부를
무른다.

바다의 향기 여인 향기인가
소리 없이 미소짓는다.
☆★☆★☆★☆★☆★☆★☆★☆★☆★☆★☆★☆★
《24》
바람꽃

이성지

아침 바람
솔솔 불어오면
사랑이 가득 전해집니다

웃고 있는 꽃들이
예쁘게 보여요
사랑 가득 담아주세요

어머나
세상에 안아 달라고
유혹하네요

아이 몰라
나도 모르게
빠지게 하네요.
☆★☆★☆★☆★☆★☆★☆★☆★☆★☆★☆★☆★
《25》
보고싶다 눈물이 날 만큼

이성지

그대 곁에 없어도
내 마음 안에 있어
항상 그리워하는 마음
그대에게 전해봅니다

기다림의 날들이
길어지고
이어진다 해도
변함 없는 마음

사랑의 추억으로
오늘의 그리움을
견디어봅니다
보고싶다, 눈물이 날 만큼

☆★☆★☆★☆★☆★☆★☆★☆★☆★☆★☆★☆★
《26》
봄을 부르면

이성지

어둠을 몰라
내면 침묵은 봄을
손짓한다.

꽁꽁 얼어붙은
빙하 사이로 비집고
나오고 봄의 소리가
줄줄 내린다.

이제 입출 지니면
멀지않아
봄을 소식 기다리면
아침 새소리 정겹다.
☆★☆★☆★☆★☆★☆★☆★☆★☆★☆★☆★☆★
《27》
사랑스러운 그대

이성지

이렇게 보고 싶은
마음 간절한데

어디 있을까요,
보고 싶은 마음에
눈물이 납니다.

꼭 한번 만나
사랑한다 말하고
안아 보고 싶어요.

내 모든 것 다
줄 수 있다면 좋겠네요.

내 곁에 머물러
주실래요?
☆★☆★☆★☆★☆★☆★☆★☆★☆★☆★☆★☆★
《28》
사랑에 빠진 여인

이성지

사랑해요.

사랑은 현재에만
활동하지요.

사랑 속에
아름다운 날
사랑이 보이지
않나요?

사랑이 있지
않기 때문이랍니다.
☆★☆★☆★☆★☆★☆★☆★☆★☆★☆★☆★☆★
《29》
사랑의 향기

이성지

누구나 사랑은 아름다운 것이라고.
그리고 사랑은 아픔도 있고
그리움이 항상 같이하는 것이라고.

가만히 누워 눈을 감아봅니다.
아련히 떠오르는 지나온 아름다운 과거,
그 과거를 먹고 살아가는지.

아픔도 있고 즐거움도 있었지만
왠지 가슴아 아파 한 순간만 떠오르는지
참, 그때 그 사람, 그리고 잊히려고 하는 사람.

그대를 향한 이내 마음을 전하질 못하니
더더욱 가슴이 아파 옵니다.

그런 사람, 그런 사랑이 있었던 것만으로
추억을 먹고 가슴을 파고, 아픔을 먹고
오늘도 눈가에 이슬을 머금고 지냅니다.
☆★☆★☆★☆★☆★☆★☆★☆★☆★☆★☆★☆★
《30》
사랑이란 아픔이야

이성지

내 눈물이 떨어지고 싸인 가고

찬바람 내 얼굴에
서치 가네요, 자꾸 눈물난다.

떠나 간 사람 정말
미워 죽게 네
내 마음을 너는 알기나 안나요.

시도 때도 없이 그리움 사무친다,
사랑이란 아픔이야
☆★☆★☆★☆★☆★☆★☆★☆★☆★☆★☆★☆★
《31》
사랑해요 당신

이성지

서로 아껴주고 함께 손잡고 걸어가는
좋은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나는 그대 처음 본 순간 당신의 포근한
느낌이 좋아 습니다.

지금은 그대가 떠나가고 없지만 기억해요.

서로 세워 주며 함께 손잡고 걸어가는 좋은
사람이 당신 이어서 좋았습니다.
☆★☆★☆★☆★☆★☆★☆★☆★☆★☆★☆★☆★
《32》
세월과 인생 글

이성지

우리가 사는 세월 동안
얼마나 방황하고 살아 왔는지
그것도 시련입니다.

언제나 젊었을 때는 아무것도 몰랐지만
지난 어제는 허무한 세월의 시련이었습니다.

해가 바뀌면
아련한 그리움만 쌓여 집니다.

사랑하고 싶은 시절은 지나갔지만
늦게 만난 사람으로, 비록 짧은 인연 이였지만,
사랑을 알게 해준 사람으로 저는 기억합니다.

사랑이 무엇인지 혹은 인연이 무엇인지 모르지만,
우리 좋은 인연으로 만나고 싶어요.

늘 함께 할수록 스스로 위안 되어주고
다정한 손길로 사랑하고 싶어요.

외로운 인생길이라지만
당신과 함께라면 정말 좋겠습니다.

절대 우리 손을 놓치지 말아요.
같이 있으면 좋은 사람
서로 힘이 되어 주며 살아요.

영원히 같이 있게 해 주세요.
꼭 말입니다.
☆★☆★☆★☆★☆★☆★☆★☆★☆★☆★☆★☆★
《33》
아름다운 당신 그대여

이성지

매일같이 항상
그대를 그리워합니다.

언제나 그리움 지 우수
없어 애절하게 오는
그대이기에 마음 애절
합니다.

언제나 힘들어할 때
또 늘 그리움 지우
수가 없어요.

언제나 나는 그대를
반기려 합니다.

언제 오실 줄 모른 나
애탈 는 마음 알 시는
지오.

내 마음속에 그대여
언제나 그립습니다.

그대 내 곁에 있으면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
《34》
아직도 잊지 못했습니다.

이성지

이렇게 반 세월이 흐려가고
있습니다.

늘 그리움 그대입니다.

빈 가슴 채 을지 않네요.
허전한 것 어찌할까요.

아직도 저에게 사랑 남아
있기 때문 아니지요.

혹여 우리가 이루 못하기
때문에 그대와 나 인연이
이렇게 가슴에 엉 매여지게
하네요.

우리 좋은 만남으로 만나요,

내 사랑 덤뿐 드리겠습니다.
만일 보고 싶습니다.
☆★☆★☆★☆★☆★☆★☆★☆★☆★☆★☆★☆★
《35》
어느 가을날에

이성지

단풍잎 떨어지는 산세에
떨어지는 단풍잎 보면
그대가 많이 생각나네요.

그대가 없어
몹시 안타까웠어요.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데
이 계절에 따뜻한 사랑
나누고 싶어요

진정 그대는
어디에 있나요.
많이 보고 싶은데.
☆★☆★☆★☆★☆★☆★☆★☆★☆★☆★☆★☆★
《36》
어디로 갈까

이성지

허전한 마음
달래기 없어라.
아무런 없는 허전한 마음
어디로 떠나가야 하나요.

고독은 지울 수 없고
사랑하는 이 없는 서러운
세월만 흘러갑니다.

시공간 훌쩍 떠나
그리운 임 만나고 싶어라,

내 손으로 그리움
반기 원이 없겠습니다.

그리움 없는 마음
언제나 허공만 헤맵니다.
☆★☆★☆★☆★☆★☆★☆★☆★☆★☆★☆★☆★
《37》
어떤 그리움

이성지

언제나 그리워하고
있어요.

그대를 생각하면 얼마나
보고 싶고 사랑하는지
모르실 거에요

그대를 생각하면 얼마나
가슴앓이하는지
모르실 거에요

만나야 할 운명이라면
피하지 마세요

내가 많이 사랑해 줄게요
☆★☆★☆★☆★☆★☆★☆★☆★☆★☆★☆★☆★
《38》
외로울 때 하늘을 보자

이성지

외로울 때 하늘을 보자
사랑의 방랑자
사랑의 이름 석 자

생각만 해도 좋은
그대의 모습 그리면
참 행복합니다.

다시 태어난다면
그대를 사랑하고 싶습니다.

내가 그대를 욕심내면
안될까요?
나의 사랑 듬뿍 드리고
싶어요

그대가 늘 내 곁에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대는 소중한 사람이기에
지켜 주고 싶습니다.
☆★☆★☆★☆★☆★☆★☆★☆★☆★☆★☆★☆★
《39》
우리 사랑 영원히

이성지

나 여기 있는데
그대 보이지 않네요.

한평생 갈이 살자던
언약 잊었나요.

그대가 떠났어도
나 아직도 잊지
않았 습니다.

혹여 그대가 오실까봐
내 마음속에 소중하게
간직하고 있습니다.

이 계절이 가기 전에
그대와 행복을 꿈꿉니다

기다림에 지쳐
내가 죽어도 아름다운 추억
간직하게 해주세요.
☆★☆★☆★☆★☆★☆★☆★☆★☆★☆★☆★☆★
《40》
이 가을엔 동행하자

이성지

이 가을에 모두 사랑하자
지나간 계절 상처받은 영혼들
깨끗이 털고 한 번도 상처받지
않은 것처럼

마음이 따뜻한 계절이고
싶습니다.

사랑은 끊임없이 노력하고
이해하고 타협하는 것이라고
아름다운 동행 하자

세상은 혼자 아니란 것입니다.

항상 자신을 낮추고 아름다운
공간 만들어 가요.

사랑은 보이지 않는 마음입니다.

이 계절에 같이 동참해주세요.
사랑 가득한 이 가을엔 동행하자.
☆★☆★☆★☆★☆★☆★☆★☆★☆★☆★☆★☆★
《41》
이렇게 사랑 할 줄이야

이성지

언제나 내 마음속에
자리 한 그대여 언제쯤
사랑 피 이어 나가요.

얼마나 사랑하는지
그대는 모를 실 결에요.

이토록 목이 미어집니다.
밤과 낮과 애탈 는 시간
속에 내 가슴에 멍이
들어내요.

시간과 계절 박기도
이 밤도 그임을 기다리며
호롱불 켜 놀고 창밖에
바라보는 마음입니다.
☆★☆★☆★☆★☆★☆★☆★☆★☆★☆★☆★☆★
《42》
이루지 못한 꿈

이성지

세월은 무시하게도
빠르게 흐르는데
고요한 적막함 만 흘러가네

밀려드는
그리움은 떠나지 않는데,
너를 찾을 수만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피우지 못한 그리움 꿈
어찌하오리까.

사, 계절 오고 가는
쓸쓸한 길목에서
이 가슴만 멍하기만 한데

이루지 못한 꿈
그대 가슴에 영원히 함께
잠들고 싶어라.
☆★☆★☆★☆★☆★☆★☆★☆★☆★☆★☆★☆★
《43》
잊혀진 그리움

이성지

지금은 무엇하고 있을까
그대 향하는 그리움
옛 생각이 만이 납니다.

꿈속이라도 잠깐 만나고
싶어라, 그리운 얼굴

노을진 언덕 위에 그리운
사람 모습 보이던 하네요.

그리움 눈시울 지게 하네요.
☆★☆★☆★☆★☆★☆★☆★☆★☆★☆★☆★☆★
《44》
장미 빛 사랑

이성지

오늘은 왠지

오늘따라 유난히 보고
싶습니다.

장미꽃 속에 웃는 그대 모습
우리 사랑 모습이 보입니다.

사랑하게 해 주세요.

아직도 잊지 못하고 있어요.
☆★☆★☆★☆★☆★☆★☆★☆★☆★☆★☆★☆★
《45》
첫눈 오는 날

이성지

흰 눈바람이 부는
슬픈 계절 다가오네요.

새벽바람 차갑게
내 뺨에 스치면 눈물
끝이 없이 흐르네요.

가슴 깊이 그대 생각하면
아파지는 내 가슴

얼마나 그대를 사랑하는지
당신 모를 실 거에요.

얼마나 울어야 그대를
잊을 수 있을까요.
☆★☆★☆★☆★☆★☆★☆★☆★☆★☆★☆★☆★
《46》
첫눈 오는 날의 커피

이성지

첫눈이 내린 날
옛사랑 그리워집니다.

추억 속으로
그대의 눈동자 모습
그립니다.
찬 바람 불면
커피 한잔을 합니다

아련한 모습
그리고 지우고
그대의 모습이
그리워집니다.
☆★☆★☆★☆★☆★☆★☆★☆★☆★☆★☆★☆★
《47》
침묵의 바다

이성지

저 멀리 더 부른 바람
가슴에 철렁 있다.

힘없이 무너지고 저 바다
보니 한없이 눈물난다.

붉어진 태양 아래 정렬의
열정 사랑 그리워진다.

사랑은 소리 찾아오면
얼마나 좋은 만.
☆★☆★☆★☆★☆★☆★☆★☆★☆★☆★☆★☆★
《48》
커피잔속에 그대미소

이성지

아침에 햇살 비출때면
찾잔속에 그대모습
그립습니다

코끝에 지한향기에 취해버린
같습니다

달콤한 입술처럼 살살
녹이는군요

오늘도 그대 생각하면
외워진 행복한 직결 같습니다
고마워요

당신과 함께라면 얼마나
좋을까요

함께해주시기를 바레요
고마워요 사랑해요
☆★☆★☆★☆★☆★☆★☆★☆★☆★☆★☆★☆★
《49》
한잔의 차가 생각나는 풍경

이성지

잠깐이나마
함께 해주던
따뜻한 사람 그리워진다

그리 오래되지 않았는데
시간이 빨리 지나간다

함께 해서 좋은 사람
늘 부담 주지 않는 사람
눈빛만 보아도
무슨 말 하는지 알 수 있고
편안함 주는 그대입니다

만남은
또 다른 정이 있어 좋다
좋은 사람 곁에
좋은 향이 납니다
다정한 사람 그대입니다.
☆★☆★☆★☆★☆★☆★☆★☆★☆★☆★☆★☆★
《50》
내 마음속에 그리움 하나

이성지

오늘 밤
어둠을 밝혀줄
촛불 하나 켜렵니다.

초 하나가 밝히는
공간에서 그대에게
편지를 쓰겠습니다.

내 마음에 그리움이
녹아내리고
마지막 남은 불빛마저
흔들릴 때

이 밤 지새우는 홀로
남은 고독과 그렇게
그 불빛 지키며
밤새 그대 향한 그리움 하나
곱게 적어서 타오르는
그 불빛의 생명으로
다하렵니다.
☆★☆★☆★☆★☆★☆★☆★☆★☆★☆★☆★☆★



1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내 일생에 몇 명이나 될까  file (2) 하양 197 19.09.18
따뜻한 편지  file 하양 147 19.09.18
사랑이 아프더라 / 풀피리 최영복   새벽이슬 108 19.09.18
따뜻한 말 한마디 웃음 한번   네잎크로바 200 19.09.18
[펌]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   교칠지심 148 19.09.18
어른다운 어른   (1) 교칠지심 165 19.09.18
[펌]매니큐어를 바르다   교칠지심 81 19.09.18
가슴의 노래   (3) 도토리 98 19.09.18
♡ 그대를 사랑하므로   (2) 청암 263 19.09.18
친정엄마   뚜르 188 19.09.18
부레옥잠 /백승훈  file 뚜르 177 19.09.18
탱자 한 알 /홍수희  file 뚜르 186 19.09.18
☆ 신미향 '내 그리운 사람아' ☆  file Nolboo 232 19.09.18
☆ 신미향 '내가 너무 사랑합니다' ☆  file Nolboo 192 19.09.18
☆ 신미향 '내 사랑아 이제는 안녕' ☆  file Nolboo 154 19.09.18
요양보호사/임두환   김용호 87 19.09.18
평생 마음으로 만나고 싶은사람  file 가연사랑해 212 19.09.18
처음 가졌던 소중한 마음  file 가연사랑해 172 19.09.18
만남 속에서 사랑의 향기를  file 가연사랑해 181 19.09.18
가을과 그리움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09 19.09.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