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오래전 헤어진 연인에게
53 산과들에 2019.08.12 23:21:52
조회 112 댓글 0 신고

당신과 닮은 사람을 발견하고

움직이는 버스에서 뚜리어내린 적 있습니다

다급한 소리에 놀라 버스 문이 열리고

채 서지도 않은 버스에서 뛰어내린 나는

횡단보도 건너는 당신을 좇아 찻길로 뛰어들었습니다

급정거한 차들이 정적을 올려대고

수많은 시선들이 한꺼번에 쏟아졌습니다

그렇게 많은 시선을 받아본 적 없는 내 가슴은

축제인 양 마구 뛰기 시작했습니다

축제란 그렇게 늘 허망한 끝을 가지고 있게 마련입니다

폭죽이 터지고 오색의 풍선이 하늘 높이 올라가고

잘게 찢긴 색종이가 쏟아져 내렸을 뿐

어깨를 잡아챈 순간 돌아본 당신은 그러나

당신이 아니었습니다

희망이란 때로 공상 같아서 나는

무수히 많은 희망을 지우며 살아갑니다

당신과 헤어진 뒤 수많은 공상을 했습니다 그리고

당신과 헤어진 뒤 수많은 희망을 지웠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나는

당신과 만날 희망 하나를 버리지 않고 있습니다

 

 

-김재진-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꽃 멀미   강아지 84 19.11.08
3사,3걸,3기   강아지 168 19.11.08
11월의 기분 좋은 바람이 붑니다   강아지 105 19.11.08
우리사랑  file 대장장이 185 19.11.07
 file 대장장이 80 19.11.07
시를 읽는 행복  file (2) 대장장이 190 19.11.07
말을 아끼는 지혜   (1) 김용수 177 19.11.07
할머니의 눈물겨운 손녀사랑   (1) 새벽이슬 140 19.11.07
나무같이   (1) 도토리 105 19.11.07
후회 없이 살자  file (5) 하양 559 19.11.07
가을 한 잔  file (4) 하양 383 19.11.07
지금  file 하양 223 19.11.07
강서구 개화산 둘레길  file (2) 150 19.11.07
행복엔 나중이 없다   네잎크로바 307 19.11.07
♡ 용기가 있는 곳에 희망이 있다   (2) 청암 139 19.11.07
실수를 삶의 훈련으로   (2) 뚜르 228 19.11.07
그리움 /문 희  file (2) 뚜르 177 19.11.07
함께하는 이웃이 좋으면 인생이 행복합니다  file (2) 뚜르 179 19.11.07
나는 이별하는 법을 모르는데 이별하고 있다 / 김정한  file shffo10 129 19.11.07
항상 내맘속에 있는 그대여   새벽해무2 287 19.11.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