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삶을 위로하는 시
19 도토리 2019.08.12 16:50:45
조회 196 댓글 3 신고

 

 삶을 위로하는 시 / 정연복 

 

혼신의 날갯짓을

쉼 없이 하지 않고서야

 

어찌 새가 자유의 허공을

훨훨 날 수 있겠는가.

 

긴긴 여름의 폭염과 비바람을

숱하게 경험하지 않고서야

 

어찌 푸른 잎이

빛 고운 단풍이 될 수 있겠는가.

 

살아간다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은 일이어서

 

이 세상의 어느 생명이라도

삶의 고통과 시련을 겪어야 하느니.

 

왜 내 삶은 이다지도 힘들까

느껴지고 눈물 나는 날에도

 

본디 삶은 이런 게 아니겠냐고

가만가만 마음을 다스리자.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 없어야   가연사랑해 170 19.09.05
비워 내는 연습   강아지 151 19.09.05
청솔 그늘에 앉아   강아지 68 19.09.05
말의 무게   강아지 118 19.09.05
가을인연 / 임은숙  file (1) 행운초 222 19.09.04
누구도 막을 수 없는   (1) 산과들에 201 19.09.04
놀라운 일   (1) 산과들에 132 19.09.04
영포자의 자부심   산과들에 66 19.09.04
음악과 인생   (2) 도토리 129 19.09.04
황촉불  file 토기쟁이 88 19.09.04
*♣ 가을이 익어갑니다! ♣*  file (1) 157 19.09.04
힘이 들 땐 힘이 든다고 말할 것  file (2) 하양 210 19.09.04
행복은 비교를 모른다  file (2) 하양 188 19.09.04
성냄은 죽음이다  file 하양 133 19.09.04
촐랑대다 아작난다  file (1) 토기쟁이 124 19.09.04
당신이 가진 땅을 나누어 주십시오   (2) 뚜르 127 19.09.04
두릅나무 꽃 /백승훈  file (2) 뚜르 98 19.09.04
보이지 않는 소중한 것  file (2) 뚜르 256 19.09.04
후회는 눈물을 모으고 눈물은 겸손을 가르치고  file shffo10 158 19.09.04
내 기억에 남아 웃고 있는 당신은  file (8) 토기쟁이 349 19.09.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