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변호사와 전화
100 뚜르 2019.08.08 09:16:22
조회 165 댓글 2 신고

 

변호사와 전화

 

어느 풋내기 변호사가 사무실을 새로 열었습니다.

막상 문은 열었으나 아무도 찾아오지 아니하다가 한 손님이 문을 열고 들어섰습니다.

변호사는 부랴부랴 전화 수화기를 들고 통화하는 시늉을 합니다.

죄송합니다만, 맡은 사건이 너무 많아서 어렵겠습니다.”

수화기를 내려놓으면서 근엄한 목소리로 그는 입을 열었습니다.

손님은 무슨 사건으로 오셨습니까?”

손님은 한동안 머뭇거리다가 조용히 입을 열었습니다.

-, 사실은 전화국에서 나왔습니다.

선생님 사무실에서 신청하신 전화선을 놓아드리려고요.”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 외에는 다 바보로 안다는 말이 생각납니다.

오늘도 밝고 정직한 하루 되시기를...

 

 

-‘지혜로 여는 아침’(지은이 : 여운학, 김상길, 조승흥, 오인숙) 중에서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사랑의 행복   new 도토리 2 14:43:28
사랑의 일   new 도토리 2 14:32:44
첫눈 생각   new 산과들에 11 13:35:19
내 이름   new 산과들에 18 13:34:34
문 앞에 있는 이별   new 산과들에 17 13:33:29
사랑보다 고귀한 것이 있을까  file new 토기쟁이 31 12:04:06
가슴깊이 흐르는 가을 사랑  file new 토기쟁이 46 11:25:42
따뜻한 커피 한 잔  file new 하양 52 10:19:25
할 말이 없으면 침묵을 배워라  file new 하양 44 10:17:29
마음먹은 만큼 행복해진다  file new 하양 46 10:14:39
너무 완벽하면 친구가없다   new 네잎크로바 46 09:05:06
♡ 버림받기 전에 먼저 버려라   new (1) 청암 71 07:58:52
☆ 리처드 윙 '백지 같은 기도' ☆  file new Nolboo 111 07:24:51
☆ 라인홀드 니버 '평온함을 비는 기도' ☆  file new Nolboo 86 07:24:48
☆ 프란치스코 교황 '내 것은 하나도 없다' ☆  file new Nolboo 85 07:24:44
[펌]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new 교칠지심 50 06:23:37
[펌]상처 없는 독수리   new 교칠지심 59 06:22:18
살아 있음   new 교칠지심 52 06:20:35
그대, 내 안에 계십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84 01:19:36
조금 더 위로가 필요할 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97 01:09:0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