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시련의 뿌리>
15 상머슴 2019.07.21 23:07:33
조회 64 댓글 0 신고
★*…<시련의 뿌리>  시인/돌샘: 이길옥 아궁이에 불씨가 자리를 비운 뒤 수시로 구들장을 드나들던 한기의 체온에 방안의 신경이 얼어 있다. 신경이 떨어뜨린 추위의 비늘이 온몸에 닭살로 달라붙어 오싹한 몸서리를 끌어낸다. 가난의 뼈가 살을 털어내며 앙상한 핏대만 세우고 살맛이 빠져나간 허술한 집안에다 메케한 곰팡이 냄새를 질펀하게 깔며 꼿꼿이 일어선다. 일어서는 오기에 살기가 묻어있다. 한사코 붙어다니는 가난의 명줄이 숨통을 조일 때마다 한기의 기세가 바늘 끝으로 아픔을 쑤시고 핏기 가신 얼굴에 피는 검버섯에 지친 하루의 피로가 자리 잡는다. 죽어라 기를 쓰고 온몸 으스러져라 육신 던져도 주린 배를 넘나드는 허기 다스리지 못함으로 산을 넘는 해 잡지 못해 진이 빠진다.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편지   new 솔새 84 19.12.09
사랑함으로  file new (1) 하양 128 19.12.09
인연으로 왔네  file new (1) 하양 147 19.12.09
사랑 꽃  file new 하양 121 19.12.09
놓을 수 없는 사랑의 끈   new 산과들에 131 19.12.09
아름다운 고통   new 산과들에 77 19.12.09
이별이후   new 산과들에 71 19.12.09
내 나이를 즐겨라   new 네잎크로바 143 19.12.09
♡ 기쁨을 가져다주는 것   new (3) 청암 135 19.12.09
문순득의 표류기   new 뚜르 86 19.12.09
사람을 알되 마음은 알지 못한다  file new 뚜르 170 19.12.09
정의는 축구장에만 있다 – 최영미  file new 뚜르 92 19.12.09
김남조, '겨울 사랑'   new 나비샘 126 19.12.09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0 19.12.09
가슴에 나리는 비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54 19.12.09
새해의 약속은 이렇게   강아지 130 19.12.09
사랑이 있는 풍경은 언제나 아름답다   강아지 86 19.12.09
친구야 차 한잔 하자   강아지 109 19.12.09
짧은 사랑의 추억   산과들에 127 19.12.08
낮은 곳으로  file shffo10 129 19.12.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