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여름 한때
12 토기쟁이 2019.07.21 08:53:34
조회 165 댓글 0 신고


 





                             여름 한때





                            비 갠 하늘에서 땡볕이 내려온다.촘촘한 나뭇잎이

                         화들짝 잠을 깬다. 공터가 물끄러미 길을엿보는데,

                         두살배기 아기가 뒤뚱뒤뚱 걸러간다.


                          생생한 生! 저렇게 뭉클하다

                          고통만이 내 선생이 아니란 걸

                          깨닫는다. 몸 한쪽이 조금 기우뚱한다.


                         바람이 간혹 숲속에서 달려나온다.놀란 새들이 공

                      처럼 튀어오르고, 가파른 언덕이 헐떡거린다.

                         웬 氣가 - 저렇게 기막히다


                        발밑에 밟히는 시름꽃들, 삶이란

                        원래 기막힌 것이라고 중얼거린다


                       나는 다시

                       숨을 쉬며 부픈다. 살아 붐빈다.


                                          ♠ 천양희 『마음의 수수밭』중에서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마음의 무게  file (2) 하양 200 19.12.12
12월 시 정연복   새벽이슬 70 19.12.12
ㆀ* 서리꽃이 피었소! *ㆀ  file 69 19.12.12
너를 만나는 동안에는  file 대장장이 140 19.12.12
이토록 아름다운 세상에   네잎크로바 151 19.12.12
아름다운 이별   산과들에 106 19.12.12
미루나무처럼 늙어가자는   산과들에 90 19.12.12
사랑의 거리   산과들에 88 19.12.12
천국으로 가는 시   (1) 도토리 71 19.12.12
대화  file 대장장이 98 19.12.12
구유, 크리스마스의 의미   교칠지심 71 19.12.12
[펌]보름달과 초승달   교칠지심 60 19.12.12
기립박수   교칠지심 78 19.12.12
♡ 작은 것도 소중히 여겨라   (2) 청암 173 19.12.12
김경호, '그대 앞에 나는'   나비샘 91 19.12.12
권오삼, '여행-사랑하는 아이에게'   나비샘 74 19.12.12
김숙경, '귓전에 속삭이는 은빛 비둘기였으면'   나비샘 52 19.12.12
내 가슴 한 쪽에  file (4) 대장장이 237 19.12.12
삶이 있는 한 희망은 있습니다   뚜르 165 19.12.12
가을 선물 /선미숙  file 뚜르 161 19.12.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