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
100 뚜르 2019.07.20 16:59:34
조회 177 댓글 2 신고



어머니

 

어머니는 아낌없이 주는 나무입니다.

 

어머니는 커튼입니다.

실내가 어둠에 잠길 때 활짝 열어젖혀 빛을 알립니다.

그런가 하면 커튼은 직사광선을 적당히 차단하기도 합니다.

 

어머니는 물 위에 아른거리는 풍경입니다.

고요할수록 선명한 물 위의 풍경처럼,

지친 몸을 가라앉히면 마음에 떠오르는 정감입니다.

 

어머니는 음표입니다.

기쁠 때는 밝고 빠르게, 슬플 때는 낮고 부드럽게 다가오는 선율입니다.

 

어머니는 문입니다.

어떤 모습으로 나타나도 반쯤만이 아닌, 활짝 열어 반기는 문입니다.

세월이 지나 모서리가 닳아지고 나뭇결에 상처가 났어도 가장 아름다운 문입니다.


 

- ’지혜로 여는 아침‘(지은이 : 여운학, 김상길, 조승흥, 오인숙)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천 개의 바람이 되어   new 김용호 5 22:17:48
    이런 우리였으면 합니다.  file new 단주님 11 22:17:27
    멋있는 人生  file new 단주님 6 22:14:58
    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file new 단주님 9 22:13:40
    그사람 그목소리  file new 돈아 92 15:35:53
    마음의 문을 닫지 말고 열어 두어라   new 김용수 101 12:55:57
    가을장마가 온다더니?  file new (4) 72 11:34:45
    고독  file new (1) 하양 87 11:24:18
    살다가 보면  file new (2) 하양 127 11:23:38
    시간이 흘러간다는 것은  file new (1) 하양 122 11:22:25
    화살노래  file new (2) 토기쟁이 72 10:26:05
    내 행복은 당신 임니다   new 네잎크로바 83 09:42:46
    ♡ 목표를 크게 설정하라   new (2) 청암 89 09:24:27
    꽃과 기도  file new (2) 토기쟁이 90 09:10:26
    코브라 효과   new (1) 뚜르 94 08:07:30
    만나고 싶습니다 / 정미화  file new 뚜르 115 08:07:26
    잠 못 이루는 밤에 대하여 / 홍수희  file new 뚜르 84 08:07:22
    가장 아음다운 유언  file new 토기쟁이 110 08:05:04
    ☆ 안정옥 '꽃다운' ☆  file new Nolboo 147 06:39:10
    ☆ 윤보영 '그리움' ☆  file new Nolboo 154 06:39:0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