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염천 /정끝별
100 뚜르 2019.07.20 16:59:27
조회 139 댓글 2 신고



염천

 

                          정끝별


능소화

담벼락에

뜨겁게 너울지더니 능소화

비었다 담벼락에

휘휘 늘어져 잘도 타오르더니 여름 능소화

꽃 떨구었다 그 집 담벼락에

따라갈래 따라갈래 달려가더니 여름내 능소화

노래 멈췄다 술래만 남은 그 옛집 담벼락에

첨밀밀첨밀밀 머물다 그래그래 지더니 올여름 장맛비에 능소화

 

그래 옛일 되었다 가을 든 네 집 담벼락에

 

 

ㅡ 시집봄이고 첨이고 덤입니다(문학동네, 2019)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강아지 115 19.08.22
    부드러운 것은 언제나 강하다.   강아지 84 19.08.22
    나의 거울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10 19.08.22
    여름날 추억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04 19.08.22
    끝끝내   산과들에 90 19.08.21
    너를 두고   산과들에 96 19.08.21
    오늘 하루도 마감합니다!  file (1) 117 19.08.21
    화살기도   산과들에 77 19.08.21
    만약인가 다음인가   김용호 94 19.08.21
    초혼/글,김소월/낭송,이종환   새벽이슬 54 19.08.21
    어려울 때 얻는 친구   (1) 김용수 162 19.08.21
    상쳐 입은 혀  file 토기쟁이 152 19.08.21
    노년의 삶 / 손계 차영섭   빈마음1 144 19.08.21
    마음으로 하는 사랑 / 솔향 손숙자   빈마음1 134 19.08.21
    기다림의 나무  file (2) 하양 142 19.08.21
    인생의 3대 선택  file (2) 하양 220 19.08.21
    너 자신으로부터 도망치지 마라  file 하양 154 19.08.21
    오늘도 마음 가는 곳곳마다 꽃길이시기를  file 단주님 139 19.08.21
    구월이 오면/ 이성진   블루아이스 183 19.08.21
    나무의 생   (2) 도토리 50 19.08.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