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할미 바위 할아버지 바위
15 상머슴 2019.07.19 17:28:15
조회 103 댓글 0 신고

할미 바위 할아버지 바위     
                              시인/ 송암: 김 은 재


무슨 힘이 그리 좋와
파도 치는 바다에 어제도 오늘도
장승처럼 할미 할아버지 마주 서서
하늘 끝 쏟아지는 바다 끝으로
하루 종일 달구워진
햇님을 밀어 쳐 넣을까
서쪽 하늘 하얀 구름 피 튀겨 얼룩지고
서해 바다 푸른 물결 핏빛으로 물드는
석양이 슬프구나
황혼이 애처롭구나
백사장 에 주저앉은 황혼의 방랑자
술병 목 움켜잡고 목구멍에 처박고는
카 ~ 하며 토하는 지독한 주독에
밀려오던 파도 되돌아 떠나 버리네
백 갈매기 푸드덕 내일을 찾아가네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   (1) 테크닉조교 103 20.05.30
이 세상에 소풍 와서   작은너울 109 20.05.30
당신 가슴이 행복 임니다   (2) 네잎크로바 233 20.05.30
어떤하루  file (1) 은꽃나무 214 20.05.30
새로운 삶에 세상이 보일때면   은꽃나무 104 20.05.30
매사 그렇게...   은꽃나무 68 20.05.30
서영숙, '꿈길에서'   나비샘 95 20.05.30
고두현, '남으로 띄우는 편지'   나비샘 75 20.05.30
김기만, '내가 여전히 나로 남아야 함은'   나비샘 95 20.05.30
삶의 주파수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75 20.05.30
신이 인간을 측정하는 세 단계   강아지 88 20.05.30
그냥 친구와 진짜 친구의 차이   (2) 강아지 173 20.05.30
그래도 사랑이 아니겠습니까?   강아지 69 20.05.30
천사메세지, 지하철   해맑음3 76 20.05.29
풍경  file 대장장이 81 20.05.29
그냥 둔다   산과들에 104 20.05.29
인간에게 진실로 위대한 일은   산과들에 114 20.05.29
밤의 이야기20   산과들에 70 20.05.29
마음 비우는 삶   모바일등록 제이슨Kim 126 20.05.29
사랑은 아름다운것  file 대장장이 128 20.05.2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