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할미 바위 할아버지 바위
15 상머슴 2019.07.19 17:28:15
조회 89 댓글 0 신고

할미 바위 할아버지 바위     
                              시인/ 송암: 김 은 재


무슨 힘이 그리 좋와
파도 치는 바다에 어제도 오늘도
장승처럼 할미 할아버지 마주 서서
하늘 끝 쏟아지는 바다 끝으로
하루 종일 달구워진
햇님을 밀어 쳐 넣을까
서쪽 하늘 하얀 구름 피 튀겨 얼룩지고
서해 바다 푸른 물결 핏빛으로 물드는
석양이 슬프구나
황혼이 애처롭구나
백사장 에 주저앉은 황혼의 방랑자
술병 목 움켜잡고 목구멍에 처박고는
카 ~ 하며 토하는 지독한 주독에
밀려오던 파도 되돌아 떠나 버리네
백 갈매기 푸드덕 내일을 찾아가네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겨울나무   자몽 51 20.01.19
내가 다스려야 할 일   (1) 자몽 100 20.01.19
분별있는 사람   (2) 삶며사랑하며 151 20.01.19
신중하게 말하기   (2) 삶며사랑하며 108 20.01.19
잘 먹고 잘 살기   삶며사랑하며 112 20.01.19
햇볕에 드러나면 슬픈 것들   산과들에 74 20.01.19
청어   산과들에 50 20.01.19
심야식당   산과들에 46 20.01.19
말투  file (4) 하양 258 20.01.19
변화 속에 살아라  file (2) 하양 172 20.01.19
헤어지는 지금  file 하양 116 20.01.19
혹한기의 노래   (1) 도토리 84 20.01.19
한겨울 풀   (1) 도토리 88 20.01.19
아버지와 딸  file 대장장이 75 20.01.19
물의 생   (1) 도토리 93 20.01.19
당신을 만나지 않았더라면  file (1) 대장장이 172 20.01.19
당신과 함께 살아가는 법  file (3) 대장장이 167 20.01.19
태풍 속을 걸으면 / 정현종   뚜랑이 58 20.01.19
빈집 / 육근상   뚜랑이 44 20.01.19
일요일의 키스 / 김지헌   뚜랑이 65 20.01.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