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서서히 깊숙이
100 뚜르 2019.07.19 09:30:11
조회 371 댓글 4 신고


'서서히 깊숙이 스며들다.'
메꽃의 꽃말이라네요.
어느 드라마에서 본 꽃과 꽃말을 추억하며 먼 시절,
아버지를 만나러 가던 길의 메꽃을 떠올렸습니다.
유난히 더운 그 고갯길에서, 나 혼자인 것 같아 소리 내어 울고 난 뒤
아버지를 만난 그 여운이 오래도록 따라옵니다.
어느 공원에서 본 메꽃은 폭염의 기둥을 친친 감고 있었습니다.
근처 아파트단지 애드벌룬이 띄운 '분양'을 외치는 메가폰 같은 꽃.
한쪽으로 몸을 트는 버릇 때문인지 꽃의 뺨 한쪽이 발그스름 익었습니다.
소소한 꽃, 연분홍의 꽃말에 서서히 물들어가는 여름입니다.


- 최연수 시인


<사색의 향기>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애인에게   new 도토리 2 17:56:46
    가을비를 그대에게 / 여은 정연화   new 새벽이슬 20 16:43:07
    살아 있어야 할 이유  file new 토기쟁이 39 15:56:25
    비 없으면 무지개도 없다  file new 토기쟁이 36 15:07:23
    바늘과 실   new 도토리 29 14:15:16
    잘 늙으면 청춘보다 아름답다   new 김용수 53 14:07:56
    엄마, 엄마는 괜찮아?  file new 너에게불러주.. 50 13:42:29
    세상에 자신을 던져라  file new 토기쟁이 109 10:50:37
    삶은 걷고 쉬기를 반복한다  file new (1) 하양 91 10:44:29
    아름다운 책  file new 하양 43 10:40:28
    한 사람을 잊는다는 건  file new (1) 하양 79 10:39:35
    8/23일 오늘 처서(處暑)  file new 90 09:58:38
    마음에도 군살이 있다   new 네잎크로바 57 09:24:07
    나는 몰랐다  file new 단주님 64 08:24:08
    절망이 없으면 희망도 없습니다   new 뚜르 77 07:45:58
    단추를 채우는 아침  file new 뚜르 77 07:45:53
    하느님을 봅니다 / 홍수희  file new 뚜르 62 07:45:48
    ♡ 꿈이 있으면 열정도 있다   new (2) 청암 78 07:41:56
    ☞ 천지의 마음 / 장현광 ☜  file new 독도SA랑 140 05:42:26
    쉬엄쉬엄   new (2) 도토리 97 01:50:3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