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주고 싶을때 ~~~~~~~~
16 네잎크로바 2019.07.17 18:03:39
조회 131 댓글 0 신고

    주고 싶어도 줄 수 없을 때가 오기 전에♡

    누구로부터 받는 일보다도 누구에겐가
    주 는 일이 훨씬 더 좋다.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남에게 주는 일보다 받는
    일이 훨씬 많았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받기만 하고 주지 않는다면
    그것은 탐욕이고 인색이다.
    그리고 주지 않고 받기만 하면
    그것은 결과적으로 빚이고 짐이다.
    세상살이란 서로가 주고받으면서
    살아가게 마련인데 주고받음에 균형을
    잃으면 조화로운 삶이 아니다.
    주고받는 것은 물건만이 아니다.
    말 한마디 몸짓 한 번
    정다운 눈길로도 주고받는다.
    따뜻한 마음이 따뜻하게 전달되고
    차디찬 마음이 차디차게 전달된다.
    마지못해 주는 것은 나누는 일이 아니다.
    마지못해 하는 그 마음이 맞은편에
    그대로 전해지기 때문이다.
    사람의 덕이란
    그 자신의 행위에 의해서라기보다도
    이웃에게 전해지는 그 울림에 의해서
    자라기도 하고 줄어들기도 할 것 같다.
    덧없는 세상을 살아가는 우리는 언젠가
    자신을 일몰 앞에 설 때가 반드시 온다.
    그 일몰 앞에서 삶의 대차대조표가
    훤하게 드러날 것이다.
    그때는 누군가에게 주고 싶어도 줄 수가 없다.
    그때는 이미 내 것이 없기 때문이다.
    자신이 살다가 간 자취를 미리
    넘어다볼 줄 알아야 한다.
    그것은 그 자신으로서는 볼 수 없다.
    평소 자신과 관계를 이루었던
    이웃들의 마음에 의해서 드러난다.
    이 세상에서 받기만 하고 주지 못했던
    그 탐욕과 인색을 훌훌 털어내고 싶다.
    한동안 내가 맡아 가지고 있던 것들을
    새 주인에게 죄다 돌려 드리고 싶다.
    누구든지 나와 마주치는 사람들은 내게 맡겨
    놓은 것들을 내가 먼 길을 떠나기 전에
    두루두루 챙겨 가기 바란다.
    그래서 이 세상에 올 때처럼 빈손으로
    갈 수 있도록 해 주기 바란다.
    본래무일물(本來無一物)
    이것이 출세간의 청백가풍(淸白家風)이다.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늘의 좋은글] 세상의 통찰 철학자들의 명언 500  file 책속의처세 135 20.02.25
비가 내리는 날이면  file (2) 하양 228 20.02.25
마지막 한 순간까지  file (2) 하양 219 20.02.25
아픔이 멎는 순간까지  file (2) 하양 207 20.02.25
// 비 오는 날! 생각나는~ //   144 20.02.25
  (1) 도토리 99 20.02.25
이부자리의 기도   (2) 도토리 120 20.02.25
사랑 그 그리움/시/시낭송/임숙희|   새벽이슬 103 20.02.25
맥스 어만, '사랑하는 그대에게'   (2) 나비샘 155 20.02.25
눈꽃 설경 아름다운 작품!  file 71 20.02.25
*§* 꽃님이 마중 가렵니다! *§*  file 97 20.02.25
이부자리   (1) 도토리 125 20.02.25
몸이 하는 말   네잎크로바 130 20.02.25
면역력이란 뭘까요   교칠지심 137 20.02.25
  교칠지심 98 20.02.25
♡ 사랑을 말하려거든   (4) 청암 218 20.02.25
망설여질 때 힘든 쪽을 선택하라  file (2) 광솔 235 20.02.25
윌리엄 워즈워스, '무지개'   (2) 나비샘 181 20.02.25
유리병 같은 인생  file (2) 뚜르 377 20.02.25
달팽이가 간다  file 뚜르 202 20.02.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