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과 사람
100 하양 2019.07.17 11:33:31
조회 146 댓글 0 신고

 

 

사랑과 사람

 

사랑이라는 단어와

사람이라는 단어는 참 많이 닮았어요.

그저 생김새만 닮은 것이 아니라

마치 태어날 때부터 한 쌍이었던 것처럼 말이에요.

 

사랑 없는 사람도

사람 없는 사랑도

왠지 모르게

쓸쓸한 느낌이랄까?

 

그냥 혼자 씌어진

이 두 개의 단어는 왠지 완전하지 못한 것 같거든요

사랑

사람

 

... 보자구요

사랑하는 사람

그 사람을 사랑해요

어때요?

마치 제짝을 만난 것처럼

이 두개의 문장은 훨씬 포근한 느낌이 들지 않나요?

 

사랑도 사람이 만드는 일이라고 생각해요

이두개의 단어가 만나 아름답고 온전한 문장을 이루듯

누군가를 만나 좋아하게 되는 일도

그렇게 아름답고 위대한 일이겠죠.

사람이 만드는 일이니

완전할 리 없을 테고,

사람이 만드는 일이니

영원할 수도 없겠지만,

어쩌면 그렇기 때문에라도

꼭 해볼 만한 일이에요,

사랑은

 

사랑이라는 단어와

사람이라는 단어가 이렇게 닮은 것도

아마

그런 이유 때문일 거예요.

 

- 심현보, ‘사랑, 마음이 시킨 가장 고마운 일-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이 그리운 날은   새벽해무2 279 19.08.14
    다 잊고 사는데도  file (2) 하양 140 19.08.14
    인생은 그런 거야  file (4) 하양 180 19.08.14
    행복  file 하양 100 19.08.14
    ♡ 한 걸음 떨어져서   (2) 청암 118 19.08.14
    가슴 깊이 물든 그리움 - 윤보영 (낭송 / 고은하)   새벽이슬 69 19.08.14
    함께 있으면 좋은 사람/용혜원   새벽이슬 103 19.08.14
    내 마음에 머무는 사람  file (3) 토기쟁이 182 19.08.14
    행복을 느끼며 사는 방법  file 뚜르 161 19.08.14
    빅토리아 연꽃/백승훈  file 뚜르 77 19.08.14
    다원이의 첫 생일   뚜르 63 19.08.14
    산골 속 햇볕  file 토기쟁이 85 19.08.14
    [펌]나와 달라도 사랑합니다   교칠지심 88 19.08.14
    당신이 '예술작품'이다   교칠지심 79 19.08.14
    희망이란   교칠지심 59 19.08.14
    천년을 살것 처럼   네잎크로바 141 19.08.14
    연어 꿈  file 토기쟁이 64 19.08.14
    ☆ 박종영 '고향 찔레꽃' ☆  file Nolboo 124 19.08.14
    ☆ 박남준 '기다림이 지는 밤' ☆  file Nolboo 124 19.08.14
    ☆ 박성철 '가장 낮은 사랑이 가장 깊은 사랑' ☆  file Nolboo 132 19.08.1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