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빵 고르듯 살고 싶다
100 하양 2019.07.17 11:32:26
조회 167 댓글 2 신고

 

 

빵 고르듯 살고 싶다

 

빵을 좋아하는 만큼

빵을 고르는 시간 또한 즐겁습니다.

빈 쟁반을 들고 빵을 고르는 일은

나를 읽는 연습이기도 합니다.

 

오늘의 나는 기분이 어떤지,

입에 어떤 걸 넣어야 조금이라도 웃을 수 있는지,

빵을 먹는 시간만이라도 빵만을 생각하고 싶은 마음으로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빵을 바라봅니다.

 

먹을 때보다 고르는 때가 더 맛있게 느껴지기도 하지요.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하는데,

그 선택은 어렵기만 하고

나의 현실만이 두드러질 뿐입니다.

 

빵을 고르는 것처럼

나의 기분만이 중요하면 좋을 텐데요.

어떻게 살아야 할지는 평생 모르겠는데

좋았던 순간만큼은 말할 수 있지 않나요?

 

어느 날 우연히 들어간 빵집에서

내 목소리를 들으며 고른 빵 하나처럼,

작은 순간들이 결국은 내 삶의 방식이 될지도 모릅니다.

 

물론 때로는 입에 넣고 나서야 알게 됩니다.

이게 아니었는데. 실패했다.’

 

걱정 마세요.

우리에게는 마음에 드는 빵을

입에 넣은 기억이 분명히 있고,

인생에 제일가는 빵 맛을

아직은 맛보지 못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 임진아 -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못난이 인형   산과들에 63 19.08.17
    사람의 자리   산과들에 94 19.08.17
    지금 사랑하지 않으면  file 토기쟁이 139 19.08.17
    별거 있나요  file 하양 147 19.08.17
    그땐 몰랐습니다  file (2) 하양 138 19.08.17
    축복보다 중요한 것  file (2) 하양 152 19.08.17
    향기로운 말  file 토기쟁이 125 19.08.17
    ♡ 꿈이 주는 설렘   (6) 청암 212 19.08.17
    우리 남편 파이팅   (2) 뚜르 151 19.08.17
    태풍 부는 날 /홍수희  file (2) 뚜르 111 19.08.17
    시간을 느껴라  file (2) 뚜르 237 19.08.17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file (2) 토기쟁이 246 19.08.17
    ☞ 아내의 신발 / 사랑밭 편지 ☜  file 독도SA랑 129 19.08.17
    ☞ 엄마. 죄송해요. ! / 조원일 ☜  file 독도SA랑 119 19.08.17
    ☞ 어머니의 무거운 짐 / 사랑밭 편지 ☜  file 독도SA랑 118 19.08.17
    서로 위안 되는 사람   강아지 193 19.08.17
    기억 속 놓쳐선 안될 세 가지   강아지 151 19.08.17
    어머니의 무거운 짐   강아지 58 19.08.17
    쓸쓸할 때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169 19.08.17
    내안에 가득하신 당신에게   가연사랑해 122 19.08.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