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빵 고르듯 살고 싶다
100 하양 2019.07.17 11:32:26
조회 187 댓글 2 신고

 

 

빵 고르듯 살고 싶다

 

빵을 좋아하는 만큼

빵을 고르는 시간 또한 즐겁습니다.

빈 쟁반을 들고 빵을 고르는 일은

나를 읽는 연습이기도 합니다.

 

오늘의 나는 기분이 어떤지,

입에 어떤 걸 넣어야 조금이라도 웃을 수 있는지,

빵을 먹는 시간만이라도 빵만을 생각하고 싶은 마음으로

어느 때보다 진지한 표정을 지으며 빵을 바라봅니다.

 

먹을 때보다 고르는 때가 더 맛있게 느껴지기도 하지요.

인생은 선택의 연속이라고 하는데,

그 선택은 어렵기만 하고

나의 현실만이 두드러질 뿐입니다.

 

빵을 고르는 것처럼

나의 기분만이 중요하면 좋을 텐데요.

어떻게 살아야 할지는 평생 모르겠는데

좋았던 순간만큼은 말할 수 있지 않나요?

 

어느 날 우연히 들어간 빵집에서

내 목소리를 들으며 고른 빵 하나처럼,

작은 순간들이 결국은 내 삶의 방식이 될지도 모릅니다.

 

물론 때로는 입에 넣고 나서야 알게 됩니다.

이게 아니었는데. 실패했다.’

 

걱정 마세요.

우리에게는 마음에 드는 빵을

입에 넣은 기억이 분명히 있고,

인생에 제일가는 빵 맛을

아직은 맛보지 못한 것일지도 모릅니다.

 

- 임진아 -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12월의 노래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36 19.12.10
아침을 여는 향기   강아지 220 19.12.10
세상에 내것은 하나도 없다.   강아지 163 19.12.10
사람이 하늘처럼   강아지 118 19.12.10
낙엽 지는 밤/정미화   그도세상김용.. 82 19.12.09
눈이 멀었다  file 대장장이 150 19.12.09
 file (1) 가연사랑해 159 19.12.09
겨울 이야기  file (1) 가연사랑해 195 19.12.09
상처 입은 혀  file 대장장이 144 19.12.09
[펌]약속과 기다림   교칠지심 115 19.12.09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고   교칠지심 133 19.12.09
움직이는 크레용   교칠지심 82 19.12.09
그대를 사랑한 뒤로는  file (1) 대장장이 151 19.12.09
생애 최고의 여행을 떠나다   김용수 121 19.12.09
니의 인생 나의 사랑   황혼녀 234 19.12.09
나눔의 기쁨   황혼녀 152 19.12.09
그 해 겨울/선미숙   그도세상김용.. 129 19.12.09
기다리는 둔산역  file shffo10 96 19.12.09
겨울편지   솔새 147 19.12.09
사랑함으로  file (2) 하양 260 19.12.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