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가 처음으로 당신을 만나 /이효녕
100 뚜르 2019.07.16 08:59:57
조회 186 댓글 0 신고

 

 

내가 처음으로 당신을 만나 

 

                                                     /이효녕  

   

내가 처음으로 당신을 만나

서로 모르는 얼굴이지만

저녁노을이 그려진

유순한 산토끼 눈알에 마음 새긴

아름다운 사랑을 할 수 있었지요

당신은 노을빛과 살을 섞는

저녁의 나무 같은 마음이라

사랑의 꽃도 피울 수 있었지요  

 

구름에 가린 낮달 멀리 떨어진

산 아래 산처럼 서로 의지하며

정답게 나란히 눕기도 하고

시린 목청을 뽑아내는 새처럼

정다운 사랑의 말도 할 수 있으니

사랑의 고백도 필요 없었지요 

 

우리가 처음 당신을 만나

서로 모르는 얼굴이지만

당신은 차 한 잔을 마시다가도

내 아픔의 슬픈 말을 듣다가

손목을 꼭 잡고 아픔을 함께 나누는

참으로 정이 흠뻑 자란 사람이라

이 세상 함께 하는 영원한 사랑으로

가슴 아픈 이별 따위를 가지고

나를 영영 아프게 하지 않겠지요  

 

우리가 처음 당신을 만나

서로 모르는 얼굴이지만

참으로 황홀하고 너무나 눈부신

사랑을 잉태하기 위해

마음에서 타는 불

몸에서 타는 불로

그리움 만드는 사랑을 하겠지요

언제나 그리워하며

내 마음 위로 떠도는 당신이 되겠지요  

 

 

출처 : 카페 당신이 머문자리는 아름답습니다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윤동주 '편지' ☆  file (2) Nolboo 146 19.08.18
    ☆ 강대실 '어떤 친구' ☆  file Nolboo 110 19.08.18
    ☆ 이 곡 '선녀와 함께 달 아래' ☆  file Nolboo 86 19.08.18
    행복론   강아지 92 19.08.18
    힘들면 쉬어가요   강아지 99 19.08.18
    그저 자유롭기로 했다.   (1) 강아지 78 19.08.18
    정화와 소통은 모든 법칙의 기본   해맑음3 69 19.08.18
    사랑이라는 선물을 바칩니다   가연사랑해 78 19.08.18
    사랑이라 말하며 부르고 싶은 단 한사람   (1) 가연사랑해 80 19.08.18
    다시 사랑한다면   (1) 가연사랑해 59 19.08.18
    늘 보고 싶게 만든 그대는 누구십니까   김용호 120 19.08.17
    나 행복해도 될까요/정미화   김용호 99 19.08.17
    만나고 싶습니다/정미화   김용호 94 19.08.17
    슬픔 꽃   (3) 도토리 51 19.08.17
    마음을 비우고  file 단주님 194 19.08.17
    슬픔의 강   (3) 도토리 62 19.08.17
    들꽃 애인   (1) 도토리 61 19.08.17
    내가 먼져   네잎크로바 113 19.08.17
    사는 법   산과들에 84 19.08.17
    못난이 인형   산과들에 70 19.08.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