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천년의 새
3 매선당 2019.07.16 06:26:21
조회 137 댓글 0 신고

천년의 새

이양우


천년이 흘러도 끝이 없는 강이여...
그 주인공은 어머니
굽이치고 굽이쳐도
아리한 슬픔이여

어머니는 꿈결이 되었소
어머니는 구름이 되었소
어머니는 비 오는 날의
먼 산이 되었소.
어머니는 솔개 우짖는 허공에
저녁노을 먼 허공 무지개가 되었소
어머니 어머니 바람같이 지나간 어머니

산이 울듯이 지구가 파열이 나듯이
어머니는 산등성 무릎위에
두 다리 벋고 우는 새
그리고 저 밤하늘
별들의 사이사이로
나그네 같은 별 하나
유독 그러한 별 하나
외로움의 주인공
어머니 어머니는
제삿날 잠시 둘러 가시면
올해도 또 내 가슴에 무지개로 내려오시곤
나는 고해를 바라보는 허무한 나그네
어머니 어머니 못 잊을 어머니이시기에
나는 천년을 울어도 끝이 없는 외로움에
지구를 향하여 무릎을 꿇고
천둥자락에 벼락 비를 맞아도 좋을
이제는 그 모습으로
속죄양의 넋두리

어머니 어머니
불효에 멍든 자국
저 뒷산에 너덜바위 청솔 한 그루
굽은 허리 부여잡은 지팡이의 어머니
가련하여이다 가련하여 또 내굽은 허리
민망할 따름의 기억 속에서
나도 이제는 노년의 숨소리 거친 발길로
당신의 무덤 앞에 무릎을 꿇어라
허무의 무릎을 꿇고
저 무정한 허공만 한 없이 바라보노라
불휴의 어머니, 내 가슴에 박힌 어머니.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치킨집 사장님   뚜르 176 20.07.28
무늬   뚜르 167 20.07.28
해바라기 밭을 지나며 /홍수희   뚜르 166 20.07.28
인생은 준비  file (2) 테크닉조교 291 20.07.28
김윤진, '때로는 나도'   부산까치 147 20.07.28
김재진 '한번쯤 다시 살아볼 수 있다면'   부산까치 179 20.07.28
천사의 메세지 ,머루 1   해맑음3 108 20.07.28
알게 될 때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18 20.07.28
사랑의 햇빛   (1) 도토리 137 20.07.28
꽃 사람   (1) 도토리 90 20.07.28
기다림   강아지 101 20.07.28
아침 같은 사랑   강아지 181 20.07.28
너의 모습   강아지 101 20.07.28
습관처럼   산과들에 155 20.07.27
좋은 아침!   산과들에 206 20.07.27
복수초   산과들에 115 20.07.27
비의 고백/안귀분   그도세상김용.. 121 20.07.27
누군가가 내게 그랬습니다   그도세상김용.. 176 20.07.27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1) 그도세상김용.. 190 20.07.27
진정한 보배   김용수 133 20.07.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