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천년의 새
3 매선당 2019.07.16 06:26:21
조회 128 댓글 0 신고

천년의 새

이양우


천년이 흘러도 끝이 없는 강이여...
그 주인공은 어머니
굽이치고 굽이쳐도
아리한 슬픔이여

어머니는 꿈결이 되었소
어머니는 구름이 되었소
어머니는 비 오는 날의
먼 산이 되었소.
어머니는 솔개 우짖는 허공에
저녁노을 먼 허공 무지개가 되었소
어머니 어머니 바람같이 지나간 어머니

산이 울듯이 지구가 파열이 나듯이
어머니는 산등성 무릎위에
두 다리 벋고 우는 새
그리고 저 밤하늘
별들의 사이사이로
나그네 같은 별 하나
유독 그러한 별 하나
외로움의 주인공
어머니 어머니는
제삿날 잠시 둘러 가시면
올해도 또 내 가슴에 무지개로 내려오시곤
나는 고해를 바라보는 허무한 나그네
어머니 어머니 못 잊을 어머니이시기에
나는 천년을 울어도 끝이 없는 외로움에
지구를 향하여 무릎을 꿇고
천둥자락에 벼락 비를 맞아도 좋을
이제는 그 모습으로
속죄양의 넋두리

어머니 어머니
불효에 멍든 자국
저 뒷산에 너덜바위 청솔 한 그루
굽은 허리 부여잡은 지팡이의 어머니
가련하여이다 가련하여 또 내굽은 허리
민망할 따름의 기억 속에서
나도 이제는 노년의 숨소리 거친 발길로
당신의 무덤 앞에 무릎을 꿇어라
허무의 무릎을 꿇고
저 무정한 허공만 한 없이 바라보노라
불휴의 어머니, 내 가슴에 박힌 어머니.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함께 있고 싶다는 것은   가연사랑해 134 19.08.21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   가연사랑해 127 19.08.21
    어떤 후회   가연사랑해 115 19.08.21
    코스모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69 19.08.21
    여름지나 가을이오면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232 19.08.21
    눈을 감으면/김용호   김용호 71 19.08.21
    귀한 인연이길   (1) 강아지 136 19.08.21
    삶의 과정이 행복인 것을..   (1) 강아지 114 19.08.21
    사랑하게 하소서   (1) 강아지 89 19.08.21
    나는 아직도 사랑을 꿈꾼다. 하나뿐인사랑  file 영원한사랑이 118 19.08.20
    ♤..뜨거운 여름이여 안녕[작/바람소리]   바람소리 127 19.08.20
    어여쁨   산과들에 74 19.08.20
    부탁이야   산과들에 67 19.08.20
    이토록 투박하고 묵직한 사랑   산과들에 91 19.08.20
    표정이라는 언어   김용수 93 19.08.20
    가을에 띄우는 편지 / 김정한   shffo10 117 19.08.20
    ☆ 신미항 '그리움은' ☆  file Nolboo 133 19.08.20
    ☆ 신미항 '그리움인 것을' ☆  file Nolboo 118 19.08.20
    ☆ 신미항 '나 그대 사랑할께요' ☆  file Nolboo 147 19.08.20
    그대가 진정 사랑한다면  file (1) 토기쟁이 111 19.08.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