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이육사 '청포도' ☆
10 Nolboo 2019.07.16 03:14:29
조회 205 댓글 0 신고

내 고장 칠 월은
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淸泡) 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을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이니까 좋습니다   네잎크로바 176 19.08.16
    향기   (1) 도토리 83 19.08.16
    말 않고 그저 가려오  file (2) 토기쟁이 180 19.08.16
    가슴   (1) 도토리 98 19.08.16
    지문   교칠지심 59 19.08.16
    그럴 의도가 없었다   교칠지심 95 19.08.16
    [펌]바람을 길들인 풍차 소년   교칠지심 76 19.08.16
    ♡ 멈추지 말고 나아가라   (4) 청암 153 19.08.16
    바람 속을 걷는 법  file (1) 토기쟁이 197 19.08.16
    편지 봉투 안에 김 세장씩   (2) 뚜르 226 19.08.16
    무궁화  file (5) 뚜르 236 19.08.16
    언제 또 여러번 /문태준  file (2) 뚜르 246 19.08.16
    사랑7  file 모바일등록 김하운 172 19.08.16
    ☆ 최용우 '담장' ☆  file Nolboo 103 19.08.16
    ☆ 최용우 '커피' ☆  file Nolboo 111 19.08.16
    ☆ 최용우 '향기나는 삶을 살고 싶습니다' ☆  file Nolboo 114 19.08.16
    코스모스처럼/김용호   김용호 91 19.08.16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김용호 143 19.08.16
    한자 사훈 모음   김용호 94 19.08.16
    - 수천년동안 내려온 꿈을 이루는 방법 -   강아지 77 19.08.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