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이육사 '청포도' ☆
13 Nolboo 2019.07.16 03:14:29
조회 214 댓글 0 신고

내 고장 칠 월은
청포도가 익어가는 시절
이 마을 전설이 주저리주저리 열리고
먼데 하늘이 꿈꾸며 알알이 들어와 박혀
하늘 밑 푸른 바다가 가슴을 열고
흰 돛단배가 곱게 밀려서 오면....


내가 바라는 손님은 고달픈 몸으로
청포(淸泡) 를 입고 찾아온다고 했으니,
내 그를 맞아 이 포도를 따 먹으면
두 손을 함뿍 적셔도 좋으련.
아이야, 우리 식탁엔 은쟁반에
하이얀 모시 수건을 마련해 두렴.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백만 년에 하루쯤/최정란   new 그도세상김용.. 1 00:28:21
새로맞는 아침의 기도   new 강아지 2 00:27:04
따뜻함을 가만히 품고 있으면   new 강아지 6 00:24:23
오늘의 커피 맛   new 강아지 1 00:23:31
꽃을 닮은 그대는 /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0 00:19:03
홀로서기!   new 산과들에 38 20.02.22
이만하면 잘 사는 거죠   new 산과들에 57 20.02.22
수레 바퀴   new 산과들에 34 20.02.22
겨울연가-염인덕 / 낭송 임숙희   new 새벽이슬 19 20.02.22
첫사랑 / 임숙희   new 새벽이슬 31 20.02.22
가슴을 적시는 글   new 그도세상김용.. 72 20.02.22
그리움으로/박소향   new 그도세상김용.. 36 20.02.22
아픔 뒤에/ 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33 20.02.22
다시, 다시는  file new 대장장이 66 20.02.22
고통은 나쁜 생각을 한 결과다  file new 광솔 73 20.02.22
불길처럼 솟아오르는 사랑  file new (1) 대장장이 69 20.02.22
므두셀라 나무   new 교칠지심 40 20.02.22
내 앞에 사람이 있다  file new (1) 하양 138 20.02.22
불면의 밤  file new (1) 하양 119 20.02.22
엄마가 걷는 길  file new (1) 하양 122 20.02.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