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입니다..
38 가연사랑해 2019.07.13 00:48:49
조회 154 댓글 0 신고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입니다..


그냥 침묵 속으로 들어가고 싶은 날이 있습니다.
어느 누구에게도 손 내밀기 싫은 날이 있습니다.
나만 아프면 그만이지...
남에게까지 동화시키고 싶지 않은 마음
그저 그런 날이 있습니다.

마음이 답답하면 침묵 속으로
그래요..
그 무언의 침묵이 오히려 자신을 위해서
한 단계 더 성숙해질 수 있는 날이 될 수도 있겠지요.

비 온 뒤의 갠 하늘
그리고 아픔 뒤에 오는 성숙함
이 모든 것이 인생을 살면서
느끼는 진한 생의 아픔은 아닐지...


나만이 내 아픔의 모든 것을 가진 듯하지만
그래도 돌아보면 수없이 많은 아픔을 가지고도
침묵으로 오늘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이 있겠지요.

그런 무언의 침묵 속에서 삶의 아픔을 느끼며
그들을 이해하고 나 자신을 용서하며
삶의 숭고함을, 아픔을 다시 한번 되새기며
자신을 다독이며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 아닌가 싶어요.

그래요..
힘들 때 일수록 마음을 다시 한번 정리하며
누군가를 위해서 입가에 잔잔한 미소를 띨 수 있는
여유를 가져야 하겠지요.

놓여진 현실이 힘들고 고통스러워도
참을 수 있는 여유와 아픔을 가질 줄도 아는
정리된 순수함이 필요할지도 모르죠.

그대의 존재로 누군가가 행복을 느낀다면
그대의 존재 그 자체가 행복입니다.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3)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1)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산괴불주머니   new 자몽 2 15:53:02
노인장대   new 자몽 2 15:51:07
꿈에   new 자몽 1 15:50:18
그 해 겨울/선미숙   new 그도세상김용.. 22 12:50:14
기다리는 둔산역  file new shffo10 19 12:22:37
겨울편지   new 솔새 27 12:00:41
사랑함으로  file new 하양 51 11:32:50
인연으로 왔네  file new (1) 하양 41 11:29:00
사랑 꽃  file new 하양 39 11:27:40
놓을 수 없는 사랑의 끈   new 산과들에 49 10:34:22
아름다운 고통   new 산과들에 26 10:31:28
이별이후   new 산과들에 29 10:27:36
내 나이를 즐겨라   new 네잎크로바 55 09:58:21
♡ 기쁨을 가져다주는 것   new (2) 청암 68 08:59:27
문순득의 표류기   new 뚜르 56 07:37:39
사람을 알되 마음은 알지 못한다  file new 뚜르 107 07:37:35
정의는 축구장에만 있다 – 최영미  file new 뚜르 51 07:37:30
김남조, '겨울 사랑'   new 나비샘 84 06:55:25
최유진. '나의 어머니'   new 나비샘 53 06:55:22
임숙희. '깊어가는 가을 마음'   new 나비샘 48 06:5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