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장석남
100 뚜르 2019.05.25 22:28:38
조회 81 댓글 3 신고

 

 

지금은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장석남

 

 

 

그때 내 품에는

얼마나 많은 빛들이 있었던가

바람이 풀밭을 스치면

풀밭의 그 수런댐으로 나는

이 세계 바깥까지

얼마나 길게 투명한 개울을

만들 수 있었던가

물 위에 뜨던 그 많은 빛들,

좇아서

긴 시간을 견디어 여기까지 내려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리고 간신히 아무도 그립지 않을 무렵

그때는 내 품에 또한

얼마나 많은 그리움의 모서리들이

옹색하게 살았던가

지금은 앵두가 익을 무렵

그래 그 옆에서 숨죽일 무렵

 

 

출처 : 카페 '아름다운 시마을'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펌]소년의 첫 달리기   new 교칠지심 3 19:01:42
    [펌]엄마에게 온 편지   new 교칠지심 7 18:59:41
    첫걸음 하나에   new 교칠지심 9 18:58:44
    가을 편지/이해인   new 새벽이슬 47 17:13:44
    사랑도 나무처럼  file new 토기쟁이 29 16:50:48
    돌멩이   new 산과들에 12 16:21:31
      new 산과들에 23 16:19:43
    그런사람으로   new 산과들에 35 16:18:08
    아름다운 사람  file new 토기쟁이 33 16:12:30
    아프게 비가 내립니다 / 김정한  file new shffo10 17 16:03:10
    나무 그늘   new 도토리 6 15:24:12
    사랑 받을 존 되셧나요   new 네잎크로바 22 14:51:12
    떠나고 나면  file new 하양 54 13:18:13
    약속의 의미  file new (1) 하양 46 13:17:18
    허공에 뱉은 말 한마디도  file new (1) 하양 36 13:12:56
    사랑할 때  file new (1) 토기쟁이 44 11:02:32
    좋은 사람 좋은 만남  file new 단주님 77 09:03:10
    난초와 돌  file new 뚜르 59 08:14:14
    남의 잘못을 꾸짖는 마음  file new 뚜르 72 08:14:09
    은총을 위한 기도 / 홍수희  file new 뚜르 39 08:14: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