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꼽추 엄마의 눈물
22 새벽이슬 2019.05.25 11:08:01
조회 87 댓글 1 신고




꼽추 엄마의 눈물 

.

꼽추 였던 여자와

꼽추 였던 남자가

서로 사랑하였습니다.

그리고는 결혼을 하였습니다.

아이를 가졌습니다  

.

그 부부는 내심

걱정이 되었습니다.

그 아이가 혹시나

부모의 유전을 받아

꼽추가 되지 않을는지...  

.

그러나 부부의 걱정과는

달리 무척 건강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꼽추 엄마는

아이를 지극정성으로 살폈고,

착한 아이도 엄마를 잘 따르며...

건강하게 자랐습니다.  

.

이제 아이는

초등학생이 되었습니다.

아이를 학교에 보내게 된 엄마는

다시 걱정이 되었습니다.

아이가 철이 들어감에

따라 엄마를 외면할까봐...

.

그런 아이의 마음에

상처를 주지 않기 위해,

엄마는 아이가

초등학교에 입학한 후부터

한 번도 학교에

찾아가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아이가

도시락을 놓고

학교를 가게 되었습니다.

엄마는 고민하기 시작했죠.

이 도시락을

학교로 갖다 주는 게 나은지...

.

도시락을 갖다 주면

아이가 무척 창피해 할 텐데...

그렇다고 갖다 주지 않으면

점심을 굶게 되는데...

.

이런저런 고민 끝에 학교에

살짝 갖다 주기로 했습니다.

아이와 아이의

친구들이 볼까봐 몰래...

수업 시간 중에

학교로 찾아가게 되었습니다 

 


난생 처음 보는 아이의 학교

순간 가슴이 뭉클 해진 엄마였습니다.

교문을 들어서는데

웬 아이들이 잔뜩 모여 있었습니다.

어느 반의 체육시간이었나 봅니다  

.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엄마의 아이가 보였습니다.

아이의 반의

체육 시간 이었던 것입니다.

.

엄마는 순간 당황했고 학교를

급히 빠져나가려했습니다.

아이가 볼까 봐서...

친구들이 볼까 봐서...



서러운 맘을 감추지 못하고


힘든 몸을 이끈 채

조심조심 뛰었습니다.

그런데 저 멀리서

아이가 엄마를 발견했습니다.

눈이 마주쳤습니다  

.

엄마는 놀라며 더욱

빠른 발걸음으로 교문을

빠져나가려 하였습니다.

그런데 저쪽 나무 밑에서...

아이가 교문 쪽을 바라보며

손으로 입을 모으고

소리쳤습니다.

 .

엄마!!!

꼽추 엄마의 눈에는

이유를 알 수 없는

눈물이 쏟아졌습니다. 

-옮겨온글입니다






3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펌]소년의 첫 달리기   new 교칠지심 15 19:01:42
    [펌]엄마에게 온 편지   new 교칠지심 17 18:59:41
    첫걸음 하나에   new 교칠지심 22 18:58:44
    가을 편지/이해인   new 새벽이슬 58 17:13:44
    사랑도 나무처럼  file new 토기쟁이 44 16:50:48
    돌멩이   new 산과들에 23 16:21:31
      new 산과들에 32 16:19:43
    그런사람으로   new 산과들에 51 16:18:08
    아름다운 사람  file new 토기쟁이 39 16:12:30
    아프게 비가 내립니다 / 김정한  file new shffo10 27 16:03:10
    나무 그늘   new 도토리 15 15:24:12
    사랑 받을 존 되셧나요   new 네잎크로바 30 14:51:12
    떠나고 나면  file new 하양 63 13:18:13
    약속의 의미  file new (1) 하양 54 13:17:18
    허공에 뱉은 말 한마디도  file new (1) 하양 42 13:12:56
    사랑할 때  file new (1) 토기쟁이 49 11:02:32
    좋은 사람 좋은 만남  file new 단주님 85 09:03:10
    난초와 돌  file new 뚜르 61 08:14:14
    남의 잘못을 꾸짖는 마음  file new 뚜르 72 08:14:09
    은총을 위한 기도 / 홍수희  file new 뚜르 39 08:14: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