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희망을 쓸 수 없는 시
12 토기쟁이 2019.05.21 10:16:52
조회 105 댓글 0 신고

 




                        희망을 쓸 수 없는 시




                                    얼마 전 어떤 일거리를 맡을 뻔한 적이 있었다

                                    아기와 엄마들을 위해 밝고 희망적인 시를 소개하고

                                    그 시 아래 밝고 희망적인 밝고 희망적인 아기와 미래를

                                  그려주는 일이었다

                                    전전긍긍 끝에 나는 결국 그 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아니, 할 수 없었다

                                    그무렵 내머릿속을 열면 펼쳐지는 광경들은

                                    예슬 혜진 안양 아이들의 빈 책상과 운구 행렬.

                                    미국 가정에 입양됐다 그 집이 바로 천국이자 무덤이 된

                                    한국 아이들의 가련한 얼굴들뿐이었기 때문이다


                                   희망이란 무엇인가


                                  "당신이 바라는 대로 살아주지 못해서 미안해. 당신과

                                다시 한번 행복하게 살 수만 있다면 더 바랄 게 없겠어".

                                   죽기 직전 아내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중국인 사내의

                                   갈라진 목소리, 갈라진 그 순간에도

                                   신생의 울음소리가 들려오는 쓰촨성의의 희망은 어떠한가

                                   화가 박영율이 보았으면

                                   예술이, 시가, 기쁨과 용기를 주지는 못할망정 이 지경

                                 에 이룰 수 있응가

                                    또 한번 구토를 느꼈을, 오호(嗚呼)

                                    내 시는 희망의 각운을 달 수 없는 시, 나는

                                    희망의 엽록소, 그 푸른 혈액이 몸속에서 부대끼기만 하

                                 는 음지식물일 뿐이러니 오호라!


                                    희망이라는 낱말을 꺼내 쓸 빛의 사전은 어디 있는가


                                                                                           -  이선영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친구가 필요하면   new 산과들에 72 19.09.19
좋아하려면   new 산과들에 71 19.09.19
일 work 대하여   new 김용호 57 19.09.19
♡ 하나 둘씩 채워 가게 하소서 ♡  file 단주님 120 19.09.19
☞ 행복한 그리움 / 박성철 ☜  file 독도SA랑 100 19.09.19
제 3의 법칙   김용수 59 19.09.19
낙엽을 밟으며  file (1) 토기쟁이 119 19.09.19
1년 후의 신문   김용호 95 19.09.19
늦게라도 해봐야 하는 게 있다   교칠지심 176 19.09.19
[펌]나의 진정한 영웅   교칠지심 86 19.09.19
그분들의 유머, 유쾌한 대화   교칠지심 124 19.09.19
무엇이 되느냐가 더 중요하다  file (4) 하양 205 19.09.19
가을을 닮고 싶습니다  file (2) 하양 202 19.09.19
인생의 조화  file (2) 하양 184 19.09.19
마음만은 청춘 18세~  file 95 19.09.19
오늘도 좋은 하루!  file 106 19.09.19
커피 향기 즐기는 마음!  file 79 19.09.19
제3의 법칙   뚜르 158 19.09.19
바닷가에서 /선미숙  file (2) 뚜르 158 19.09.19
상처는 치유될 수 있다  file 뚜르 166 19.09.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