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희망을 쓸 수 없는 시
10 토기쟁이 2019.05.21 10:16:52
조회 105 댓글 0 신고

 




                        희망을 쓸 수 없는 시




                                    얼마 전 어떤 일거리를 맡을 뻔한 적이 있었다

                                    아기와 엄마들을 위해 밝고 희망적인 시를 소개하고

                                    그 시 아래 밝고 희망적인 밝고 희망적인 아기와 미래를

                                  그려주는 일이었다

                                    전전긍긍 끝에 나는 결국 그 일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아니, 할 수 없었다

                                    그무렵 내머릿속을 열면 펼쳐지는 광경들은

                                    예슬 혜진 안양 아이들의 빈 책상과 운구 행렬.

                                    미국 가정에 입양됐다 그 집이 바로 천국이자 무덤이 된

                                    한국 아이들의 가련한 얼굴들뿐이었기 때문이다


                                   희망이란 무엇인가


                                  "당신이 바라는 대로 살아주지 못해서 미안해. 당신과

                                다시 한번 행복하게 살 수만 있다면 더 바랄 게 없겠어".

                                   죽기 직전 아내와 마지막으로 통화한  중국인 사내의

                                   갈라진 목소리, 갈라진 그 순간에도

                                   신생의 울음소리가 들려오는 쓰촨성의의 희망은 어떠한가

                                   화가 박영율이 보았으면

                                   예술이, 시가, 기쁨과 용기를 주지는 못할망정 이 지경

                                 에 이룰 수 있응가

                                    또 한번 구토를 느꼈을, 오호(嗚呼)

                                    내 시는 희망의 각운을 달 수 없는 시, 나는

                                    희망의 엽록소, 그 푸른 혈액이 몸속에서 부대끼기만 하

                                 는 음지식물일 뿐이러니 오호라!


                                    희망이라는 낱말을 꺼내 쓸 빛의 사전은 어디 있는가


                                                                                           -  이선영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 내 이름의 문 / 정용철 ☜  file new Heungboo 112 19.06.26
☞ 나를 생각하게 하는 글 / 정용철 ☜  file new Heungboo 122 19.06.26
2019년 6월 장마 소식  file new 48 19.06.26
달을 닮은 당신, 잘 지내나요? / 김정한  file new shffo10 67 19.06.26
내 인생의 절대자   해맑음3 128 19.06.26
가슴에 남는 좋은 사람  file 가연사랑해 181 19.06.26
내 삶의 남겨진 숙제  file 가연사랑해 179 19.06.26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가연사랑해 144 19.06.26
별로 떠 있는 사람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97 19.06.26
착한 것도 병이다.   강아지 143 19.06.26
삶이란 지나고 보면   강아지 142 19.06.26
실패해도 괜찮아요   강아지 83 19.06.26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   뚜르 112 19.06.25
사진 한 장 부탁해요   뚜르 72 19.06.25
히비스커스  file 뚜르 77 19.06.25
열정은 성공을 부르고  file (2) 스텔라 102 19.06.25
아름다운 마음씨는  file (4) 스텔라 89 19.06.25
요양원에서  file (2) 스텔라 58 19.06.25
삶에 떠오르는 기억들 속에   이슬톡톡a 116 19.06.25
☞ 이별의 질서 / 서안나 ☜  file Heungboo 108 19.06.2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