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퇴계의 사람 공부
100 뚜르 2019.05.21 07:21:11
조회 184 댓글 3 신고

 

어느 날, 조선 시대 대학자 퇴계 이황은
할아버지의 제사를 치르기 위해
큰 형님의 집으로 갔습니다.

방에는 정성껏 차려진 제사 음식이 가득했는데,
갑자기 제사상 위의 배가 또르륵
굴러 떨어졌습니다.

그런데 퇴계의 두 번째 부인 권 씨가
떨어진 배를 보고, 치마에 슬쩍 감추다가
큰 형님께 혼나게 되었습니다.

퇴계는 21세에 첫 번째 부인 허 씨와 결혼하고,
7년 만에 사별 후 재혼한 두 번째 부인 권 씨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부족한 딸이 안타까웠던 권 씨 아버지의 부탁으로
퇴계는 권 씨 여인과 부부의 연을
맺게 된 것이었습니다.

자초지종이 궁금했던 퇴계는 부인 권 씨를 불러
"왜 그러셨소." 물어보았더니
"먹고 싶어서요."라고 답했습니다.

조선 예법의 대가인 대학자 퇴계는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요?
퇴계는 배를 손수 깎아 부인에게
먹여주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친지들에게 할아버지도 손자며느리가
음복하는 것을 귀엽게 여길 것이라고 말하며
부인을 감싸주었습니다.

퇴계는 당대 최고의 대학자였지만
사람보다 자신의 이념을 앞세우지 않았습니다.
이념은 사람을 위해 존재하는 것임을
몸소 보여주었습니다.

"사람이 우선이다."

이렇듯 퇴계는 사람을 존중하고, 공경하는 자세로
몸소 '사람 공부'를 실천한 것입니다.





사회 반목과 갈등이 커지고 있는 오늘날에
부, 지위, 성별과 관계없이 '사람됨'
즉 인간 존중 사상을 몸소 실천했던
퇴계 이황의 정신을 다시 한번
되새겨보는 것은 어떨까요?

공감 댓글을 남겨주시면 20분을 선정하여
'퇴계의 사람 공부'를 선물로 드립니다.


서로 이념이나 생각이 다르다 해도
인간에 대한 예의와 배려를 놓치지 않는
우리가 되길 바랍니다.


# 오늘의 명언
도(道)의 근본은 하늘에서 나왔으나,
이는 모두 사람 마음속에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 퇴계 이황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행복은 언제나 현재진행형  file (2) 하양 160 19.06.16
편의에 기울다  file (2) 하양 78 19.06.16
틀을 깨십시오  file 뚜르 87 19.06.16
너에게로 가는 길을 나는 모른다 /최영미  file 뚜르 70 19.06.16
나는 누구인가?  file 뚜르 104 19.06.16
마음을 만져 줄수 있는 사람   네잎크로바 100 19.06.16
♡ 사는 것은 생각하는 것이다   (4) 청암 196 19.06.16
그리운 시절의 추억!  file 88 19.06.16
비움의 노래   (2) 도토리 90 19.06.16
무궁화  file 김하운 42 19.06.16
☞ 체념의 순간 / 톨스토이 ☜  file 독도ㅅㅏ랑 132 19.06.16
☞ 나무가 하는 말을 들었습니다. / 척 로퍼 ☜  file 독도ㅅㅏ랑 140 19.06.16
☞ 이제 새로운 하루가 시작된다. / 토머스 J. 빌로드 ☜  file 독도ㅅㅏ랑 136 19.06.16
지도 속에서   산과들에 48 19.06.16
열한시 -엘레나에게   산과들에 46 19.06.16
나는 저 아이들이 좋다   산과들에 60 19.06.16
아름다운 당신께 말 건네기  file 가연사랑해 105 19.06.16
사랑할 수 있는 날까지  file 가연사랑해 108 19.06.16
사랑하는 이에게  file 가연사랑해 103 19.06.16
날마다 이런 오늘 되세요   강아지 110 19.06.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