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씨앗
100 뚜르 2019.05.21 07:21:04
조회 116 댓글 1 신고

 

 

나는,
함부로
모래밭에
뱉어진
한 톨 씨앗이다.

나를 뿌리내리게 한 건 제 안에 키운 독이다.

- 정선, 시 '씨앗'


우리 모두 한 톨 씨앗이지요.
함부로이든 정성이든,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세상으로 던져진 씨앗들.
옥토이든 모래밭이든
던져진 밭은 비록 다르더라도
자신의 의지로 더욱 깊이 뿌리 내릴 씨앗.
제 안에 키운 독은
온갖 시련을 견뎌낼 인내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꿀벌과 개미의 시대에서 거미의 시대로  file 뚜르 70 19.06.15
꽃 진 뒤에도 나는 /송영희  file 뚜르 68 19.06.15
산딸기가 익어갑니다!  file 59 19.06.15
익어가는 노란 살구빛!  file (1) 39 19.06.15
푸른빛 젊음의 향기!  file 58 19.06.15
사랑의 상실  file (2) 하양 78 19.06.15
수많은 약속  file (4) 하양 142 19.06.15
오래된 기도  file (2) 하양 94 19.06.15
더 늦기 전에   네잎크로바 112 19.06.15
♡ 실비 속을  file (4) 청암 113 19.06.15
☞ 가슴저린 추억 / 정우경 ☜  file 독도ㅅㅏ랑 180 19.06.15
☞ 기다리는 마음 / 정우경 ☜  file 독도ㅅㅏ랑 167 19.06.15
☞ 꽃비의 이름으로 / 정우경 ☜  file 독도ㅅㅏ랑 148 19.06.15
물망초  file 김하운 75 19.06.15
접시꽃을 바라보며/김용호   김용호 52 19.06.15
타인은 나를 비추는 거울   해맑음3 73 19.06.15
사랑을 채색하다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100 19.06.15
그리움, 눈물 그리고 사랑  file 가연사랑해 109 19.06.15
축복받은 사람입니다  file 가연사랑해 118 19.06.15
참 고마운 당신  file 가연사랑해 145 19.06.1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