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씨앗
100 뚜르 2019.05.21 07:21:04
조회 127 댓글 1 신고

 

 

나는,
함부로
모래밭에
뱉어진
한 톨 씨앗이다.

나를 뿌리내리게 한 건 제 안에 키운 독이다.

- 정선, 시 '씨앗'


우리 모두 한 톨 씨앗이지요.
함부로이든 정성이든,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세상으로 던져진 씨앗들.
옥토이든 모래밭이든
던져진 밭은 비록 다르더라도
자신의 의지로 더욱 깊이 뿌리 내릴 씨앗.
제 안에 키운 독은
온갖 시련을 견뎌낼 인내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끊어진 길 앞에서  file 대장장이 120 20.07.07
~+* 소서 여름날의 향기 *+~  file 109 20.07.07
한 여름날  file (1) 대장장이 120 20.07.07
꽃 보듯   도토리 75 20.07.07
바람의 집   도토리 45 20.07.07
밤 노래   도토리 42 20.07.07
♡ 스무 살 더욱 단단해질   (2) 청암 98 20.07.07
상실은 새로운 기회입니다   뚜르 220 20.07.07
칸나에 전깃불 들어온 날   뚜르 119 20.07.07
말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 김교복   뚜르 171 20.07.07
당신이라서   테크닉조교 180 20.07.07
늘 그자리에서   테크닉조교 162 20.07.07
나는   테크닉조교 108 20.07.07
잘 익은 곡식이 고개를 숙이게 마련입니다   네잎크로바 107 20.07.07
비만 오면   작은너울 78 20.07.07
유미성, '등돌린 사랑조차 아름다운 건'   컬쳐쇼크 122 20.07.07
유동범, '사랑보다 큰 선물은 없습니다'   컬쳐쇼크 124 20.07.07
강우혁, '사랑하기에 좋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컬쳐쇼크 122 20.07.07
천사의 메시지,보틀팜나무와 비행기   해맑음3 35 20.07.07
사람의 향기가 나는 시간   그도세상김용.. 132 20.07.0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