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씨앗
100 뚜르 2019.05.21 07:21:04
조회 118 댓글 1 신고

 

 

나는,
함부로
모래밭에
뱉어진
한 톨 씨앗이다.

나를 뿌리내리게 한 건 제 안에 키운 독이다.

- 정선, 시 '씨앗'


우리 모두 한 톨 씨앗이지요.
함부로이든 정성이든, 생각하기 나름이지만
세상으로 던져진 씨앗들.
옥토이든 모래밭이든
던져진 밭은 비록 다르더라도
자신의 의지로 더욱 깊이 뿌리 내릴 씨앗.
제 안에 키운 독은
온갖 시련을 견뎌낼 인내심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색의 향기>

 

6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사랑으로 전하는 메세지   강아지 108 19.08.19
    강물처럼   강아지 78 19.08.19
    [펌]경찰서에 간 아이들   (1) 교칠지심 80 19.08.18
    아름다운 화음   (1) 교칠지심 108 19.08.18
    정신과 도덕, 마음의 근력   교칠지심 81 19.08.18
    태양 당신   (3) 도토리 77 19.08.18
    가장 하기 쉽고 듣기 좋은 말   김용호 161 19.08.18
    인생 통장   (1) 강아지 142 19.08.18
    행복한 신혼생활   (3) 도토리 109 19.08.18
    아 그래요 그렇군요   김용호 86 19.08.18
    친절한 인사의 결실   김용호 74 19.08.18
    인생의 잔   (3) 도토리 120 19.08.18
    당신이 참 좋습니다  file 토기쟁이 161 19.08.18
    말의 무게  file 하양 165 19.08.18
    내가 먼저  file (2) 하양 125 19.08.18
    마음이 깨어진다는 말  file (2) 하양 152 19.08.18
    여행   산과들에 72 19.08.18
    첫눈   산과들에 38 19.08.18
    한 사람 건너   산과들에 72 19.08.18
    삶의 지침(달라이 라마의 만트라)  file 뚜르 130 19.08.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