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나의 목련 / 이만섭 ☜
54 부산호박 2019.05.21 01:25:53
조회 114 댓글 0 신고



나는 목련을 지고 난 후에 본다.
후회하는 사랑이 그렇듯이
담장 위에 기다랗게 목울대 올려 피어난
그 환하고 고결한 자태를
왜 제때 바라보지 못했을까 ?


담장 아래를 수없이 지나다니면서도
고갤 들지 못하고
속절없는 생각만 하다가
사월도 가고 목련도 지고
내 사랑은 후회하는 사랑이다.

2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소박하고 현명하게 살며   new 산과들에 66 19.06.26
☆ 정채봉 '첫마음' ☆  file new Nolboo 106 19.06.26
☆ 정채봉 '그땐 왜 몰랐을까?' ☆  file new Nolboo 113 19.06.26
☆ 정채봉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file new Nolboo 93 19.06.26
아무도 몰라도 내가 안다  file (1) 스텔라 158 19.06.26
헛되고 헛되니  file (2) 스텔라 138 19.06.26
지금  file (1) 스텔라 115 19.06.26
힘내라 문제아  file 모바일등록 가을날의동화 97 19.06.26
향기로운 말  file (5) 하양 221 19.06.26
사랑이란 그런 거야  file (2) 하양 184 19.06.26
말의 씨앗  file (2) 하양 148 19.06.26
자신의 뒷모습을 보며 살아라   김용수 105 19.06.26
이부자리   도토리 56 19.06.26
행복과 행운   도토리 52 19.06.26
사랑의 햇빛   (1) 도토리 101 19.06.26
밤바다에서   상머슴 63 19.06.26
꽃의 흔들림   상머슴 74 19.06.26
포구의 아침   상머슴 47 19.06.26
안부   잼잼맘 74 19.06.26
♡ 누구를 위한 인생인가?   (4) 청암 207 19.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