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과 잠과 그리고 사랑
62 스텔라 2019.05.14 19:04:24
조회 359 댓글 6 신고

 

 

밥과 잠과 그리고 사랑

 

오늘도 밥을 먹습니다.

빈곤한 밥상이긴 하지만

하루 세끼를.

오늘도 잠을 잤습니다.

지렁이처럼 게으른

하루 온종일의 잠을.

그리고 사랑도 생각했습니다.

어느덧 식은 숭늉처럼 미지근해져 버린

그런 서운한

사랑을.

 

인생이

삶이

사랑이

이렇게 서운하게 달아나는 것이

못내 쓸쓸해져서

치약 튜브를 마지막까지 힘껏 짜서

이빨을 닦아보고

그리고 목욕탕 거울 앞에

우두커니 서서 바라봅니다.

 

자신이 가을처럼 느껴집니다.

참을 수 없이 허전한

가을 사랑

하나로.

 

그래도 우리는 밥을 먹고

잠을 자고

영원의 색인을 찾듯이

사랑하는 사람 그 마음의 제목을 찾아

절망의 목차를 한장 한장

넘겨 보아야

따름이

아닌가요.

 

- 김승희 -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위 바위 보   new 도토리 27 16:35:01
고스톱   new 도토리 35 16:09:09
절편 예찬  file new 스텔라 27 15:59:43
봉선화 꽃물   new 도토리 26 15:58:57
흔들릴 때는 혼자가 되라  file new 스텔라 55 15:58:37
그리운 이 그리워  file new (1) 스텔라 36 15:56:55
겨울바다  file new (1) 토기쟁이 31 15:03:59
꼽추 엄마의 눈물   new (1) 새벽이슬 65 11:08:01
이웃을 사랑하기   new (2) 떠도는방랑자 74 10:17:30
소박하게 살기   new (2) 떠도는방랑자 76 10:14:03
말할 때와...   new 떠도는방랑자 55 10:10:53
자신과 연애하듯 살이라   new (1) 네잎크로바 96 09:58:52
아카시아 향기  file new (4) 하양 101 09:29:27
배려의 힘  file new (2) 하양 117 09:28:12
있음과 없음  file new (2) 하양 90 09:26:17
☞ 당신이 가야할 길 / 아우렐리우스 ☜  file new 부산호박 72 08:03:41
☞ 삶은 놀라운 일로 가득하다. / 오쇼 라즈니쉬 ☜  file new 부산호박 68 08:03:38
☞ 그대가 나의 사랑이 되어준다면 .... / A. 도데 ☜  file new 부산호박 89 08:03:35
♡ 실망할 이유가 없다   new (6) 청암 123 08:02:20
할미꽃  file new (1) 김하운 81 03:19: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