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음의 서랍
62 스텔라 2019.05.14 19:01:52
조회 353 댓글 6 신고

 

 

마음의 서랍

 

이제는 완전히 지워버렸다고 자신했던

아픈 기억들 바늘처럼 찔러올 때

무수히 찔리면서 바늘귀에 매인 실오라기 따라가면

보인다 입술 다문 마음의 서랍

허나 지금까지 엎지르고 퍼담은 세월 적지 않아서

손잡이는 귀가 빠지고 깊게 패인 흠집마다 어둠

고여 있을 뿐 쉽게 열리지 않는다

 

도대체 얼마나 뻑뻑한 더께 쌓여 있는 걸까

마음의 서랍 그저 바라보기만 해도 힘에 겨워

나는 어쩔 줄 모른다 거기 뒤죽박죽의 또 한 세상

열면 잊혀진 시절 고스란히 살고 있는지

가늠하는 동안 어디에선가 계속 전화벨이 울려

아무도 수신하지 않는 그리움을 전송하는 소리 절박하다

 

나야, 외출했나 보구나, 그냥

걸어봤어, 사는 게 도무지 강을 건너는 기분이야,

하염없이 되돌아오는 신호음에 대고 혼자 중얼거리듯

우두커니 서서 나는 마냥 낯설기만 한

마음의 서랍 끝내 열어보지 못한다

 

아무래도 외부인 출입금지의 팻말 걸린 문 앞에

서성대고 있다는 느낌이다 아니 그보다는

대낮에도 붉은 등 켜고 앉아 화투패 돌리며

쉬어가라고 가끔 고개 돌려 유혹하는 여자들의 거리에

와 있는 것만 같아 안절부절이다 순정만화처럼

고만고만한 일에 울고 웃던 날들은 이미 강 건너

어디 먼 대양에라도 떠다니는지

오늘 풍랑 심하게 일어 마음의 서랍 기우뚱거리면

멀미 어지러워 나도 쓸쓸해진다 언젠가

뭘 그렇게 감춘 것 많냐고 속 시원히 털어놓으라고

나조차 열어보지 못한 마음의 서랍

우격다짐으로 열어본 사람들 기겁하여 도망치며 혀 차던

 

마음의 서랍은 서럽다

 

- 강연호 -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가위 바위 보   new 도토리 27 16:35:01
고스톱   new 도토리 35 16:09:09
절편 예찬  file new 스텔라 27 15:59:43
봉선화 꽃물   new 도토리 26 15:58:57
흔들릴 때는 혼자가 되라  file new 스텔라 55 15:58:37
그리운 이 그리워  file new (1) 스텔라 36 15:56:55
겨울바다  file new (1) 토기쟁이 31 15:03:59
꼽추 엄마의 눈물   new (1) 새벽이슬 65 11:08:01
이웃을 사랑하기   new (2) 떠도는방랑자 74 10:17:30
소박하게 살기   new (2) 떠도는방랑자 76 10:14:03
말할 때와...   new 떠도는방랑자 55 10:10:53
자신과 연애하듯 살이라   new (1) 네잎크로바 96 09:58:52
아카시아 향기  file new (4) 하양 101 09:29:27
배려의 힘  file new (2) 하양 117 09:28:12
있음과 없음  file new (2) 하양 90 09:26:17
☞ 당신이 가야할 길 / 아우렐리우스 ☜  file new 부산호박 72 08:03:41
☞ 삶은 놀라운 일로 가득하다. / 오쇼 라즈니쉬 ☜  file new 부산호박 68 08:03:38
☞ 그대가 나의 사랑이 되어준다면 .... / A. 도데 ☜  file new 부산호박 89 08:03:35
♡ 실망할 이유가 없다   new (6) 청암 123 08:02:20
할미꽃  file new (1) 김하운 81 03:19: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