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양손이 없지만, 난 할 수 있어
100 뚜르 2019.04.25 07:50:32
조회 262 댓글 8 신고

 

미국 교육업체 재너-블로저가 1991년부터 주최하는
'재너-블로저 손글씨 대회'가 있습니다.
매년 사회 각계각층의 남녀노소가 모여
손으로 쓴 글씨의 아름다움을
겨루는 대회입니다.

올해는 메릴랜드 주의 존 가톨릭 공립학교
3학년인 10살 소녀 '세라 하인즐리'가
'니컬러스 맥심상'을 수상했습니다.

세라는 태어날 때부터 미국인은 아니었습니다.
중국에서 태어났지만, 6살이 되는 해
미국으로 입양되었습니다.

당시 영어 한마디 못하던 세라였지만,
새로운 세라의 가족들은 세라가
영어 손글씨 대회에서 수상할 정도로
성장할 수 있도록 좋은 교육과
사랑을 전해 주었습니다.

사실 세라는 연필을 쥘 손가락만 없는 게 아니라
양손이 모두 없는 장애인입니다.

그런 세라는 의수도 착용하지 않고
당당하게 손글씨 대회에 출전했습니다.
그리고 뭉툭한 양 손목 사이에 연필을 끼우고
멋지게 글을 썼습니다.





사람은 때때로 불가능해 보이는 일마저도
노력으로 이루어 낼 수 있습니다.
모든 사람이 그 위대한 일을 이루는 것은 아니지만,
분명한 건 노력한다면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신은 우리가 성공할 것을 요구하지 않는다.
우리가 노력할 것을 요구할 뿐이다.
– 마더 테레사 –

 

<따뜻한 하루>

 

11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new 김용수 2 15:52:23
가슴에 얹힌 말  file new 토기쟁이 10 15:38:47
준비 없는 삶  file new 하양 36 14:17:02
밭 한 뙈기  file new 하양 14 14:15:35
내버려 두기  file new 하양 24 14:14:04
조금만 사랑했더라면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2 12:50:22
마주보고 살아갔으면 함니다   new 네잎크로바 64 10:52:29
// 5월 비 오던 날 //  file new 22 10:21:00
♧ 새하얀 찔레꽃 ♧  file new 40 09:58:08
삶은 언제나 희망을...  file new (1) 토기쟁이 88 09:25:13
♡ 방황의 시간   new (2) 청암 70 09:11:11
징검돌   new (1) 도토리 31 08:52:55
사랑의 콩깍지  file new (1) 뚜르 96 07:55:20
오월에 내리는 눈꽃 /박종영  file new 뚜르 52 07:55:15
남자 이야기  file new 뚜르 60 07:55:09
☞ 거울 / 손경중 ☜  file new 부산호박 91 07:23:25
☞ 기분이 만드는 세계 / 정용철 ☜  file new 부산호박 109 07:23:22
☞ 누군가 내 마음을 적시네. / 이월하 ☜  file new 부산호박 94 07:23:19
작약꽃  file new 김하운 78 04:05:52
하루를 사는 일  file new 가연사랑해 151 00:56:4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