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
60 날마다 행복 2019.04.24 08:21:25
조회 195 댓글 1 신고

 

 

 

한 세월 살다보면,

제법 잘 살아왔다고 여겼던 오만도,

남들처럼 그저 그렇게 살아왔다는 겸손도

문득 힘없이 무너져 내리고 마는

그런날이 오게 마련입니다.

 

채울 틈조차 없이 살았던

내 삶의 헛헛한 빈틈들이

마냥 단단한 줄만 알았던

내 삶의 성벽들을 간단히 무너트리는 그런 날,

그때가 되면  눈구나 허우룩하게 묻곤 합니다.

사는게 뭐 이러냐고.

 

그래도, 잊어서는 안되는 거였습니다.

잊을수 없는것은 어차피 잊히지가 않는 법,

잊은줄 알았다가도 잊혔다 믿었다가도,

그렁그렁 고여온 그리움들이

여민가슴 틈새로 툭 터져 나오고,

그러면 그제야 비로소 인정하게 되는 겁니다.

 

시와 아름다움과 낭만과 사랑이

우리가 살아가는 이유여야 한다는 것을.

 

 

 

- 정재찬 / '시를 잊은 그대에게' 중에서 -

 

출처:책 읽어주는 남자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4)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9)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new 해맑음3 0 01:22:29
    함께 있고 싶다는 것은   new 가연사랑해 1 01:20:42
    좋고 싫은 두 가지 분별   new 가연사랑해 1 01:19:41
    어떤 후회   new 가연사랑해 2 01:18:38
    코스모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3 01:11:25
    여름지나 가을이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2 01:05:09
    눈을 감으면/김용호   new 김용호 5 01:01:13
    귀한 인연이길   new 강아지 16 00:03:27
    삶의 과정이 행복인 것을..   new 강아지 10 00:02:16
    사랑하게 하소서   new 강아지 15 00:01:24
    나는 아직도 사랑을 꿈꾼다. 하나뿐인사랑  file new 영원한사랑이 10 19.08.20
    ♤..뜨거운 여름이여 안녕[작/바람소리]   new 바람소리 53 19.08.20
    어여쁨   new 산과들에 52 19.08.20
    부탁이야   new 산과들에 42 19.08.20
    이토록 투박하고 묵직한 사랑   new 산과들에 41 19.08.20
    표정이라는 언어   new 김용수 47 19.08.20
    가을에 띄우는 편지 / 김정한   new shffo10 51 19.08.20
    ☆ 신미항 '그리움은' ☆  file new Nolboo 86 19.08.20
    ☆ 신미항 '그리움인 것을' ☆  file new Nolboo 80 19.08.20
    ☆ 신미항 '나 그대 사랑할께요' ☆  file new Nolboo 85 19.08.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