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벚 꽃 / 백승훈 ☜
56 부산호박 2019.04.24 05:30:59
조회 139 댓글 2 신고



온 세상이
성냥불 그어댄 통성냥처럼
벚나무마다 화르르
꽃폭죽 터지는 봄날
우리 그늘 마저 환한
저 벚꽃 나무 아래
잠시만 쉬었다 가자.


숨 고를 틈도 없이
종종 걸음 치게 하던 세상 일이랑
잠시 접어 두고
걱정을 모르는 철부지 아이처럼
저 부신 벚꽃 그늘 아래서
우리
잠시 쉬었다 가자.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new 김용수 3 07:58:11
♡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new 청암 13 07:49:54
시련은 인생을 아름답게 한다   new 뚜르 84 07:17:02
내 능력에서 조금 더  file new 뚜르 70 07:16:58
오늘 /김선우  file new 뚜르 66 07:16:53
이래서 친구가 좋다   new 네잎크로바 11 06:09:13
임길택, '송아지'   new 나비샘 41 04:37:34
임길택, '엄마 무릎'   new 나비샘 40 04:37:28
임길택, '완행 버스'   new 나비샘 41 04:37:23
사주팔자 와 정화   new 해맑음3 27 02:26:49
늘 이만큼의 거리를 두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75 02:05:17
일상 속의 기도   new 강아지 44 00:22:13
밤 깊을수록   new 강아지 35 00:19:05
비가 오면 그대가 그립습니다   new 강아지 38 00:15:47
딴지 거는 여자  file new 솔새 82 20.05.24
그 여자 / 여은 정연화   new 은꽃나무 49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94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7 20.05.24
사랑할때  file 모바일등록 new 테크닉조교 57 20.05.24
사람의 일   new 산과들에 74 20.05.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