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어머니의 편지
63 스텔라 2019.04.19 13:23:02
조회 225 댓글 7 신고

 

 

어머니의 편지

 

딸아,

나에게 세상은 바다였었다.

 

그 어떤 슬픔도

남 모르는 그리움도

 

세상의 바다에 씻기우고 나면

매끄럽고 단단한 돌이 되었다.

 

나는 오래 전부터

그 돌로 반지를 만들어 끼었다.

 

외로울 때마다 이마를 짚으며

까아만 반지를 반짝이며 살았다.

 

알았느냐,

딸아 이제 나 멀리 가 있으마.

 

눈에 넣어도 안 아플

내 딸아, 서두르지 말고

천천히 뜨겁게 살다 오너라.

 

생명은 참으로 눈부신 것.

너를 잉태하기 위해

내가 어떻게 했던가를 잘 알리라.

 

마음에 타는 불,

몸에 타는 불 모두 태우거라

 

무엇을 주저하고 아까워하리

딸아, 네 목숨은 네 것이로다.

 

행여, 땅속의 나를 위해서라도

잠시라도 목젖을 떨며 울지 말아라

 

다만,

언 땅에서 푸른 잎 돋거든

거기 내 사랑이 푸르게 살아 있는

신호로 알아라

 

딸아,

하늘 아래 오직 하나뿐인

귀한 내 딸아

 

- 문정희 - 

5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1)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행복은 셀프   new 도토리 10 15:05:54
꿈의 연가  file new (1) 토기쟁이 34 13:39:53
단 한 번 만이라도 멋지게 사랑하라  file new 토기쟁이 46 12:31:01
행복 정거장   new 도토리 45 12:17:32
운명은 사람을 차별하지 않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45 12:17:26
사랑이다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34 12:12:49
삶이 내게 가르쳐 준 비밀  file new 하양 47 12:03:13
책장을 넘기며  file new 하양 36 12:00:11
내 곁에 누군가 있다는 것이  file new 하양 52 11:58:57
눈물없는 눈에는 무지개가 뜨지 않는다   new (1) 네잎크로바 60 10:04:49
7월의 결실  file new (1) 73 09:42:47
울지마라 / 김정한  file new (1) shffo10 59 09:25:43
내 운명   new 떠도는방랑자 55 09:06:44
인생은...   new 떠도는방랑자 55 09:03:24
사랑하면   new 떠도는방랑자 64 09:01:06
세상의 모든 엄마는 위대합니다   new (2) 뚜르 69 09:00:07
그늘의 미학  file new (1) 뚜르 57 09:00:01
내가 처음으로 당신을 만나 /이효녕  file new 뚜르 68 08:59:57
♡ 진지하게 사색하라   new (3) 청암 81 08:33:32
깜짝 선물   new (1) 도토리 58 07:42:3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