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프란체스카 여사에게 드린 네번 접은 천원짜리 지폐
22 새벽이슬 2019.04.19 12:12:21
조회 75 댓글 0 신고





프란체스카 여사에게

드린 네번 접은 천원짜리 지페

그녀는 12년 동안

남편의 독립 운동을 돕고,

12년 동안 영부인으로 살았으며,

22년 동안 남편 없는 땅에서

살다간 파란 눈의 이방인이었다.

프란체스카 여사다.

그녀는 이승만 대통령이

세상을 떠난 뒤 1970

오스트리아에서 귀국해

1992년까지 이화장에서

아들 부부와 함께 살았다.

.

그 동안 이화장에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는데

특히 1988년 이화장을

일반에게 공개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찾아왔다.

  

  

프란체스카 여사는 이화장을

개방할 때 형편이 어려웠지만

입장료를 못 받게 했고,

창문을 열어 놓고 찾아온

사람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해 주었다.

어느 날 한 할머니가 이화장을

죽 돌아보고 프란체스카

여사를 만나러 왔다.

할머니는 주름진 손으로 그녀의

손을 잡고 말했다.

참 고맙습니다.

함께 독립 운동 하시느라고

고생 많으셨겠습니다.”

  

 

그리고는 뒤로 돌아서서

치마를 들추고 속바지

주머니에서 뭔가를 꺼냈다.

꼬깃꼬깃 네 번쯤 접은

천 원짜리 한 장 이었다.

할머니는 그것을 그녀의

손에 쥐어 주며 당부했다.

이 걸로 꼭 사탕 사 잡수십시오.”

    . 

프란체스카 여사는 눈물이

글썽해서 그 돈을 받았다.

그것은 프란체스카 여사가

평생 동안 받아본 돈 가운데서

가치를 따질 수 없는 금액의

돈이었던 것이다  

~옮긴 글입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
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상처   new 산과들에 7 20:03:48
기원   new 산과들에 5 20:03:27
당신이 만일   new 산과들에 17 20:02:58
친구란...   new 떠도는방랑자 21 18:36:19
미래라는 시간   new 떠도는방랑자 10 18:33:11
행복한 관계   new 떠도는방랑자 23 18:31:06
봄에는 매화 향기!  file new (1) 14 17:43:40
내 이름의 문   new (1) 김용수 51 15:41:49
 file new (1) 스텔라 92 15:12:43
저마다의 사랑  file new (1) 스텔라 79 15:10:49
그가 내 얼굴을 만지네  file new 스텔라 58 15:09:50
가만히 앉아 있어라  file new 뚜르 43 14:53:17
착각한 것들  file new 뚜르 59 14:53:13
은현리 홀아비바람꽃 /정일근  file new 뚜르 27 14:53:09
[오늘의 좋은글] 완전하지 못한 것들에 대한 완전한 위로  file new 책속의처세 44 14:32:25
비가 내리는 날이면  file 모바일등록 new (4) 가을날의동화 111 13:42:57
♡ 삶의 여유   new (4) 청암 122 11:12:08
사랑 / 은향 배혜경 / 낭송 유재원   new 새벽이슬 56 10:36:27
희망이라는 행복   new 네잎크로바 83 10:35:28
때 이른 더위 잠잠~  file new 40 10:17: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