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엄마에게
100 뚜르 2019.04.13 14:59:25
조회 370 댓글 7 신고

 

어느덧 50 중반을 훌쩍 넘긴 저는
오래전 아내와 사별하고 재혼을 생각해 보기도 했지만
어찌하다 보니 혼자서 아들을 키우며
지금껏 살아왔습니다.

엄마 없이 자란 아들이 가끔 저를 엄마처럼
의지할 땐 누구보다 가슴이 아팠지만,
어린 아들이 어디 가서 편부가정이라는
티가 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이 사춘기가 되니 자연스럽게 서먹해졌고
저도 이제 아들이 다 컸다고 생각하니깐
조금씩 소홀해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아들이 입대하는 날 마중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군대 간 아들로부터 편지가 왔습니다.
편지는 제목은 '사랑하는 엄마에게'로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

사랑하는 엄마에게

당신의 손은 거칠고 투박하지만
누구보다 깨끗하게 저의 옷을 빨아
주시던 엄마의 손입니다.

그 손으로 만든 음식으로 다른 이들보다
몇 배는 더 저를 건강하고 배부르게
해 주셨습니다.

제가 아플 때마다 늘 제 손을
꼭 잡아주시던 당신의 따뜻한
손이 좋습니다.

남들은 엄마 아빠가 따로 있지만
저에게는 듬직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에게
언제나 말하고 싶었습니다.

엄마! 저에게 당신은 아빠지만,
당신은 저에게 따스함과 사랑으로
돌봐주신 소중한 엄마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을 사랑합니다.





황금을 녹여서 반지를 만들 수도 있고
목걸이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형태와 모양이 다르다고 해도
황금은 여전히 귀한 황금입니다.

어머니가 주는 사랑과
아버지가 주는 사랑의 모습은
조금 다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귀한 사랑이라는 것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변함이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그레스 –

 

<따뜻한 하루>

 

9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인생이라는 동전   new 도토리 6 10:21:19
동전의 노래   new 도토리 4 10:19:46
흐르는 삶   new 도토리 6 10:18:08
사진 찍는 즐거움과 쾌감   new 16 10:03:49
화가 날때 침묵을 지켜라   new 네잎크로바 53 07:16:37
윤의섭. '계류'   new 나비샘 44 06:51:52
최유주, '그 사람'   new 나비샘 53 06:51:47
최영애, '그 날처럼'   new 나비샘 48 06:51:42
정화와 소통은 모든법칙의 기본   new 해맑음3 46 03:07:23
살아온 삶, 그 어느 하루라도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38 01:55:41
나를 위한 기도   new 강아지 75 00:19:20
너를 보면 그냥 좋다   new 강아지 95 00:17:54
대화의 기쁨과 타인   new 강아지 54 00:16:16
이용수 할머니  file new 김별 73 20.05.27
익어 떨어질 때까지   new 산과들에 79 20.05.27
인간론   new 산과들에 80 20.05.27
인생은 아름다워   new 산과들에 101 20.05.27
이성을 선택할땐는  file new 테크닉조교 102 20.05.27
똥이 되기 싫으면  file new 테크닉조교 111 20.05.27
정답  file new (1) 테크닉조교 115 20.05.2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