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사랑하는 엄마에게
100 뚜르 2019.04.13 14:59:25
조회 280 댓글 7 신고

 

어느덧 50 중반을 훌쩍 넘긴 저는
오래전 아내와 사별하고 재혼을 생각해 보기도 했지만
어찌하다 보니 혼자서 아들을 키우며
지금껏 살아왔습니다.

엄마 없이 자란 아들이 가끔 저를 엄마처럼
의지할 땐 누구보다 가슴이 아팠지만,
어린 아들이 어디 가서 편부가정이라는
티가 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했습니다.

하지만, 아들이 사춘기가 되니 자연스럽게 서먹해졌고
저도 이제 아들이 다 컸다고 생각하니깐
조금씩 소홀해지기도 했습니다.

결국 아들이 입대하는 날 마중조차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군대 간 아들로부터 편지가 왔습니다.
편지는 제목은 '사랑하는 엄마에게'로
시작하고 있었습니다.

************************************

사랑하는 엄마에게

당신의 손은 거칠고 투박하지만
누구보다 깨끗하게 저의 옷을 빨아
주시던 엄마의 손입니다.

그 손으로 만든 음식으로 다른 이들보다
몇 배는 더 저를 건강하고 배부르게
해 주셨습니다.

제가 아플 때마다 늘 제 손을
꼭 잡아주시던 당신의 따뜻한
손이 좋습니다.

남들은 엄마 아빠가 따로 있지만
저에게는 듬직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에게
언제나 말하고 싶었습니다.

엄마! 저에게 당신은 아빠지만,
당신은 저에게 따스함과 사랑으로
돌봐주신 소중한 엄마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아빠이자 엄마인
당신을 사랑합니다.





황금을 녹여서 반지를 만들 수도 있고
목걸이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 형태와 모양이 다르다고 해도
황금은 여전히 귀한 황금입니다.

어머니가 주는 사랑과
아버지가 주는 사랑의 모습은
조금 다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것이 모두 귀한 사랑이라는 것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변함이 없습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그레스 –

 

<따뜻한 하루>

 

9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현실에 순응하며 살리라  file new (1) 하양 57 12:17:37
현재 행복할 수 있으면  file new (1) 하양 44 12:16:03
별을 보며  file new (1) 하양 33 12:15:05
아름다운 이름하나 가슴에 담으며   new 네잎크로바 33 11:25:34
만인이 바라는 것   new (2) 떠도는방랑자 47 11:07:28
아버지라는 이름   new (2) 떠도는방랑자 28 11:04:52
긴 세월...   new (2) 떠도는방랑자 36 11:01:30
함께   new (1) 날마다 행복 32 10:49:32
서로에게 소중한 사람   new (1) 날마다 행복 58 10:47:18
찔레꽃 나뭇잎에 총총~  file new (1) 24 10:44:51
사랑이 손짓할 때   new (1) 날마다 행복 27 10:41:47
*♥ 4월의 바람이 분다. ♡*  file new (1) 22 10:20:59
~*♧* 라일락 꽃향기 *♣*~  file new (1) 37 10:09:38
♡ 사랑과 이해  file new (4) 청암 80 09:09:44
♡ 때로는 도망   new (2) 청암 67 09:07:30
일상을 노래함   new (2) 도토리 50 08:48:47
누가 왜 사느냐 묻느다면?  file new 컹커아이 80 08:35:32
양손이 없지만, 난 할 수 있어  file new (4) 뚜르 102 07:50:32
무인도 /김문백  file new (2) 뚜르 41 07:50:26
끝까지 나는 낯설고 /박현웅  file new (1) 뚜르 44 07:50: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