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러나 밤이 오고 있다
44 꽃의고요 2019.03.16 14:21:34
조회 109 댓글 0 신고

 

 

 

 



                         그러나 밤이 오고 있다

 

 

                             질주하는 차들은 그녀를 보지 못할 것이다

                             그럼에도 도로변에 누워 있는 것은

                             식당의 환풍구에서 나오는  더욱 바람 때문이다

                             그 식당은 가장 늦게 문을  닫는 편이다

                             음식 냄새가  시장기를 자극하지만

                             무디어져가는 감각과 의지를

                            그렇게라도 일깨울 필요가 있다고 그녀는 생각한다

                            냄새에 따라 어떤 음식일지 상상해보면

                            식탁은 음식으로 가득 찬다

                            음식에서는 이내 죽음의 냄새가 나기 시작한다

                            하나밖에 없는 담요는 개를 감싸주고

                            담요에 싸인 개가 살아 있는 담요는가 되어주지만

                            밤이 오기 전에

                            온기와 냄새를 좀더 비축할 필요가 있다

                           그래도 오늘은 운이 좋은 편이다

                           따듯한 커피를 건네준사람이 있었으니까

                          그러나 밤이 오고 있다

                          여우의 눈동자를 지닌 밤이 오 있다

                          길 잃은 개들과 고양이들, 또는

                          쓰레기통을 뒤지고 달아나는 여우들.

                          술 취한 남자들이 감각으로 익혀온 바가 있다

                          변태성욕자들, 또  다른의 달인들에 관해

                          동물적인 감각으로 익혀온 바가 있다

                          그러니 어젯밤이 지나갔듯이 오늘밤도 지나갈 것

                        이다

                           갈라진 시멘트의혈관에서냉기가 흘러나온다

                         그녀는 자벌레처럼 뭄을 굽혔다 뻗는다

                          벌거벗은 한 빰의 땅 위에

                          약간의 빛과

                          굴광성의영혼아 남아 있음을  확인하려는 듯

                                 환풍구를 영혼이 남아 있음을 확인하려는 듯

                           환풍구를 향해 길게 숨을 들이쉰다

                           잠든 개를 천천히쓰다듬는다

                           이 온기가 남아 있는 동안은견딜 만하다고중얼거

                        리면서

 

                                              ㅡ 나희덕 '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중에서

 

 

 

4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5)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아버지의 교훈   new 김용수 8 18:29:12
더없이 기쁘다   new (1) 상머슴 47 15:42:18
그리운 임아   new (1) 상머슴 28 15:41:24
겨울 끝에서   new 상머슴 20 15:38:40
사랑 꽃   new (1) 도토리 31 15:26:14
마중물과 마중불   new 풀피리 50 14:02:36
매화/문회숙   new 새벽이슬 36 13:30:33
봄의 속삭임  file new (1) 스텔라 74 12:50:10
꽃들에게 묻는다  file new (1) 스텔라 54 12:48:27
봄맞이  file new (1) 스텔라 49 12:46:48
이 4월에/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27 12:29:25
3월/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24 12:17:26
사랑 할 때/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46 12:01:08
내게 만일   new 강아지 58 11:48:51
작은 떨림, 그것은 사랑입니다 외 / 임은숙  file new 행운초 156 11:33:52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file new (2) 뚜르 76 10:43:47
욕망이라는 이름의 기계  file new (2) 뚜르 85 10:43:42
3월 /김광섭  file new (1) 뚜르 45 10:43:36
구름도 쉬어가는 곳!  file new 44 10:26:46
[오늘의 명언] 남을 흉보거나 꾸짖는 행동의 어리석음을 알려..  file new (1) 책속의처세 55 10:2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