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한 끼
100 뚜르 2019.03.15 15:47:42
조회 114 댓글 0 신고

 

 

밥은 새벽으로부터 옵니다.
어둠 걷히기 전 맨발로 옵니다.
두 무릎으로 옵니다.
본디 밥은 공손한 두 손으로 받들어야 하는 것, 첫술의 고마움과 순순한 노동으로 오는 것.
화려한 찬이 없더라도 넉넉한 한술입니다.
나의 한 끼는 물론, 누군가의 허기를 채울 한 끼들.
하루는 감사와 경건으로 열리고, 밤의 반성과 노곤은 다시 새벽의 활기로 이어집니다.
라오스의 루앙프라방,
몇 주걱의 밥을 앞에 모셔두고 생각합니다.
여행의 의미가 이 의식으로 뭉쳐진다고, 먼 시절 귀한 쌀 한 톨을 가르친 어머니가 그리워진다고.
가난한 한 끼가 아니라 풍족한 한 끼.
탁발승은 가난한 이웃을 위해 공양받은 밥을 거리의 빈 바구니에 덜어놓습니다.
알아듣지 못할 이국의 언어들이 섞여도 내력은 하나로 통하는지
밤새 비워둔 위장은 비만의 거드름을 물리고 무릎 꿇은 채 기다립니다.
손과 손 사이가 고요합니다.


- 최연수 시인

 

<사색의 향기>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5)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아버지의 교훈   new 김용수 8 18:29:12
더없이 기쁘다   new (1) 상머슴 49 15:42:18
그리운 임아   new (1) 상머슴 30 15:41:24
겨울 끝에서   new 상머슴 20 15:38:40
사랑 꽃   new (1) 도토리 37 15:26:14
마중물과 마중불   new 풀피리 54 14:02:36
매화/문회숙   new 새벽이슬 36 13:30:33
봄의 속삭임  file new (1) 스텔라 76 12:50:10
꽃들에게 묻는다  file new (1) 스텔라 56 12:48:27
봄맞이  file new (1) 스텔라 53 12:46:48
이 4월에/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27 12:29:25
3월/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24 12:17:26
사랑 할 때/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48 12:01:08
내게 만일   new 강아지 61 11:48:51
작은 떨림, 그것은 사랑입니다 외 / 임은숙  file new 행운초 157 11:33:52
책을 읽어야 하는 이유  file new (2) 뚜르 76 10:43:47
욕망이라는 이름의 기계  file new (2) 뚜르 87 10:43:42
3월 /김광섭  file new (1) 뚜르 45 10:43:36
구름도 쉬어가는 곳!  file new 44 10:26:46
[오늘의 명언] 남을 흉보거나 꾸짖는 행동의 어리석음을 알려..  file new (1) 책속의처세 55 10:21:1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