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하늘과 꽃, 우리는
60 날마다 행복 2019.03.13 08:10:49
조회 134 댓글 1 신고

 

 

 

하늘보고 산다면

부끄러운 일 없겠지

푸르고 맑은 눈빛이 훤히

내려다보고 있으니 말이야

하늘아래 곱고 고운 빛깔이

가득 차오르면 향기 머금은 세상으로

빼곡히 채워 활짝 핀 꽃처럼

부끄럽지 않게 당당하게

하늘을 마주하며 해맑게 웃고 싶다.

 

꽃을 보고 산다면

깊숙이 묻어둔 사연을 읽고

향기로 말을  걸어오는 해어화,

소통하며 고운 언어로

세상을 살수 있다면

향기로운 너처럼 말이야

하늘은 배경이 되고

너는 바탕이 되어

아름다운 풍경을 그리는 세상.

 

나를 표현하는 나만의 향기로

나는 나답게 너는 너답게

시샘하지 않으며

질투하지 않을테다

아름다운 너처럼 말이야

어우러진 세상, 향기롭게 피웠으면

너도 피고 나도 피어

하늘에 부끄럽지않을

우리가 되고싶다.

 

꽃은 향기로 말을하듯

우리는 선한 마음을 나누며

하늘과 꽃과 우리는 서로 조율하며

한점 부끄럼 없이 피고 지는

아름다운 세상이면.

 

 

 

- 박명숙 / 하늘과 꽃, 우리는 -

 

출처:詩가 있는 아침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5)
그대가 있어서 편안하다  file new 대장장이 63 11:26:53
남의 눈 의식하지 말라  file new 테크닉조교 88 10:39:48
너 뿐이야  file new 테크닉조교 80 10:38:49
내 어깨 기대봐  file new 테크닉조교 64 10:38:05
*※* 5월의 작약꽃 *※*  file new 49 10:36:51
하루의 시작을 여는 아침   new 나는밤도깨비 106 08:55:56
인간 관계   new 나는밤도깨비 70 08:52:55
과거라는 시간   new 나는밤도깨비 45 08:49:51
살면서 쉬웠던 날은 단 하루도 없었다   new 김용수 84 07:58:11
♡ 자신을 사랑하는 것은   new 청암 76 07:49:54
시련은 인생을 아름답게 한다   new 뚜르 175 07:17:02
내 능력에서 조금 더  file new 뚜르 138 07:16:58
오늘 /김선우  file new 뚜르 133 07:16:53
이래서 친구가 좋다   new 네잎크로바 76 06:09:13
임길택, '송아지'   new 나비샘 64 04:37:34
임길택, '완행 버스'   new 나비샘 61 04:37:23
사주팔자 와 정화   new 해맑음3 53 02:26:49
늘 이만큼의 거리를 두고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65 02:05:17
일상 속의 기도   new 강아지 73 00:22:13
밤 깊을수록   new 강아지 61 00:19:05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