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마음의 방을 채워 가는 일.
36 가연사랑해 2019.03.13 01:02:44
조회 187 댓글 0 신고

내 마음의 방을 채워 가는 일.



내가 인생을 조금이나마 알게 된 것은

사람과 접촉한 결과가 아니었습니다.

책과 접촉한 결과였습니다.

나에겐 맛난 음식보다도

욕심이 나는 책이 있습니다.


책을 좋아하는 마음은

곧 글을 아끼는 마음입니다.

시간과 돈을 아껴서

사정이 허락할 때마다 책을 사고,

또 그책을 자기만의 책장에 꽂아 두고

틈틈이 읽는 사람.....


그 사람은 분명 누구보다도

마음이 풍요로운 사람일 겁니다.


물론 지식의 양과 가지고 있는 책의 양이

정비례하는 것은 아니지만,

자신이 사모은 책이 자신의

구석방에 한 권 한 권 쌓여간다면

또 얼마나 가슴 뿌듯한 일이겠습니까.


그것이 바로 우리 영혼의 방을

채워가는 일이기에 말입니다.


어쩌면 책은 더 이상 매력적인 것이

되지 못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책은......

무엇이 올바른 삶인지,

또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를 제시해 주는

삶의 이정표 같은 것입니다.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그대가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file new 가연사랑해 15 01:54:37
아름다운 인연이 되게 하소서  file new 가연사랑해 10 01:53:09
하루 그리고 또 하루를 살면서   new 가연사랑해 9 01:52:02
  new 도토리 7 01:27:16
이부자리의 기도   new 도토리 9 01:18:18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 00:23:05
비워가며 닦는마음   new 강아지 10 00:05:07
결국 지나간다   new 강아지 16 00:04:46
아름다움의 비결   new 강아지 9 00:04:14
비가 쏟아지네요.   new 콜롬비 15 19.06.26
세상이 절대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new 뚜르 13 19.06.26
영리함과 분별  file new 뚜르 20 19.06.26
산수국 /백승훈  file new 뚜르 10 19.06.26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new 교칠지심 13 19.06.26
[펌]절실한 마음의 힘   new 교칠지심 14 19.06.26
머리카락 색깔이 아니라   new 교칠지심 8 19.06.26
다림질   new 산과들에 32 19.06.26
당신의 왼쪽 뺨   new 산과들에 27 19.06.26
소박하고 현명하게 살며   new 산과들에 22 19.06.26
☆ 정채봉 '첫마음' ☆  file new Nolboo 88 19.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