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새날
100 하양 2019.03.13 00:46:39
조회 108 댓글 4 신고

 

 

새날

 

가끔은 생각이 나서

가끔 그 말이 듣고도 싶다

 

어려서 아프거나

어려서 담장 바깥의 일들로

데이기라도 한 날이면 들었던 말

 

자고 일어나면 괜찮아질 거야

 

어머니이거나 아버지이거나 누이들이기도 했다

누운 채로 생각이 스며

자꾸 허리가 휜다는 사실을 들킨 밤에도

 

얼른 자, 얼른 자

 

그 바람에 더 잠 못 이루는 밤에도

좁은 별들이 내 눈을 덮으며 중얼거렸다

 

얼른 자, 얼른 자

 

그 밤, 가끔은 호수가 사라지기도 하였다

터져 펄럭이던 살들을 꿰맨 것인지

금이 갈 것처럼 팽팽한 하늘이기도 하였다

 

섬광이거나 무릇 근심이거나

떨어지면 받칠 접시를 옆에 두고

지금은 헛되이 눕기도 한다

 

새 한 마리처럼 새 한 마리처럼

이런 환청이 내려앉기도 한다

 

자고 일어나면 개벽을 할 거야

 

개벽한다는 말이 혀처럼 귀를 핥으니

더 잠들 수 없는 밤

조금 울기 위해 잠시만 전깃불을 끄기도 한다

 

- 이병률 -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 비 / 나해철 ☜  file new 부산호박 64 06:44:01
☞ 비 / 양현근 ☜  file new 부산호박 57 06:43:58
☞ 비내리는 날의 오후 / 함동진 ☜  file new 부산호박 57 06:43:55
꽃과 사람   new 도토리 14 06:42:19
희망의 별   new 도토리 28 05:55:59
예쁜 꽃 물을 들여놓고/안경애   new 김용호 35 05:02:05
사랑 비/최순자   new 김용호 54 04:45:01
당신의 아침을 위하여   new 가연사랑해 77 04:11:08
좋은 만남   new (1) 가연사랑해 62 04:10:09
같이 있고 싶은 사람   new 가연사랑해 55 04:08:44
산유화  file new 김하운 37 03:30:10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28 01:49:31
말의 온도  file new 하양 64 00:15:52
깨달음을 준비하라  file new 하양 51 00:14:52
버킷리스트  file new 하양 54 00:13:56
♡ 당신이란 깊은 뜻은 ♡   new Blueming 72 00:11:01
♤ 우리의 인연   new Blueming 50 00:09:39
♧ 꽃으로 피는 그대   new Blueming 54 00:08:34
우리 웃고 살아요   new 강아지 51 00:07:59
말에서 나오는 습관   new 강아지 47 00:07: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