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머뭇거리지 마세요
100 뚜르 2019.02.12 18:42:32
조회 708 댓글 8 신고

 

 

 

손을 주머니에 넣지 않으면

시려 견딜 수 없는 추운 퇴근길...

마트에서 따뜻한 커피 한 캔을 사서

저는 총총거리며 집을 향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었습니다.

 

어두운 골목 저만치에서

리어카와 할아버지가 보였습니다.

 

두터운 털 점퍼와 귀를 덮는 털모자를

쓰고 계셨지만 깊게 패인 볼과

깡마른 몸은 감출 수 없었습니다.

 

녹슨 리어카를 옆에 세워두고

동네 전봇대에 버려진

종이 박스를 접고 계셨습니다.

 

뻣뻣한 종이 박스를 발로 밟아 반으로

접으려는데 제가 밟으면 금방 접힐 것

같은 박스인데도 잘 접지 못하시고

헛발질을 하고 계셨습니다.

 

도와드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옆을 지나는데 고민이 되었지만

곁눈질만 할뿐 결국 내 손은 창피하게도

주머니에서 나오지 않았습니다.

 

할아버지를 지나쳐 골목을 돌아선 지 몇 분 뒤.

할아버지의 모습이 눈에 밟혀 마음이 먹먹했습니다.

 

이내 뒤돌아서서 그 골목으로 뛰었습니다.

주머니에 있던 따뜻한 커피 한 캔을 꺼내들고,

내 자신을 질책하며 말이죠.

 

할아버지는 그 곳에 계시지 않았습니다.

분명 멀리 못 가셨을 거라 생각하고

이 골목 저 골목을 계속 찾아 뛰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뛰었을까요.

꽤 먼 골목에서 할아버지의 모습이 보였습니다.

쓰레기 더미에 쌓인 박스를 골라내고 계셨습니다.

 

저는 차오르는 숨을 고르며 할아버지께

"할아버지 날도 추운데 힘드시겠어요~" 했지만

꽁꽁 얼어붙은 세상살이에 할아버지 맘도

얼어버린 듯 아무런 대답이 없었습니다.

 

다가가 도와드리고 나서 10만원을 넣은

종이봉투와 함께 커피 한 캔을 드리고는

뒷걸음질을 치며, 말했습니다.

"할아버지! 그 봉투에 제 마음이거든요~

적지만 맛있는 거 사드세요~!"

 

가져가라며 다그치실까

얼른 골목을 돌아 뛰었습니다.

 

좋은 일을 하는 게 이런 기분일까요?

그날 밤 집에 가는 길은

그 어느 때 보다도 따뜻했습니다.

 

 

- 김 민 희 -

 

출처: https://falcon652.tistory.com/3096 [FALCON행복한 세상]

 

12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4)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삶.   new 떠도는방랑자 0 08:57:05
결혼   new 떠도는방랑자 0 08:53:31
말의 무게   new 떠도는방랑자 11 08:48:17
깨어있음 그리고 내려놓음   new 해맑음3 57 02:12:20
어쩌란 말이냐  file new 하양 84 00:24:02
별과 호모 모빌리쿠스  file new 하양 36 00:22:39
마음이란 결국 주고받는 것  file new 하양 78 00:21:12
마음에 남는 아름다운 사랑  file new 가연사랑해 70 00:19:20
당신이기에 사랑할 수밖에 없어요  file new 가연사랑해 51 00:18:18
우리가 잊고 있는 보물  file new 가연사랑해 65 00:17:10
고귀한 말씀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5 00:15:59
당신을 알게되어 행복합니다   new 강아지 83 19.02.17
들꽃이 나에게   new 이현경 54 19.02.17
나를 살게 하는 것   new 이현경 64 19.02.17
적절한 언어사용   new 이현경 61 19.02.17
빈손으로 돌아갈 인생   new 강아지 51 19.02.17
산을 오르는 이유   new 교칠지심 73 19.02.17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new 교칠지심 72 19.02.17
루쉰이 평생 고민했던 것   new 교칠지심 47 19.02.17
부자유친(父子有親)   new (2) 꽃의고요 126 19.02.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