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물새
44 꽃의고요 2019.01.13 10:34:47
조회 95 댓글 3 신고

 

                           물새

 

                           저물녘 석모로 앞에 떠 있는

                           저 물새는 한 채의 암자 같다

                           푸른 멍  같은 바다를 깔고 앉아

                           가파른 물살들을 잠재우는 것을 보라

 

                           쉴 새 없이 기우뚱거리는 마음

                           차가운 심연에 담그고

                           발로 자맥질 하여

                           물 위에 암자를 세운

                           저 새는 누구일까

 

                          나인지도 모른다

                          산허리를 돌아

                          도무지 뜻을 알 수 없는

                          어둠이 내려오는 시간

                          날개로 허공을 빌며

                          천리를 달려온 저 새

                          움직이지 않고

                          홀로  또 천리를 가고 있다

 

                          이렇게 말해도 될는지

                          생이란 물 위에 뜬 하루라

                          바람의 발목을 잡고 끝없이 출렁이는

                          생이란 하나의 질문인지도 모른다

 

 

                         고달픈 아랫도리 물에 담그고

                         문득좌선에 든 저물녘의 석포도

                         물 위에 뜬 암자를 향해

                         조바심처럼 돌을 들어

                         나는  힘껏 화두 하나를 던진다

                         바다의 살점이 불끈 고통처럼 치솟는다

                         날개를 펼치고 암자는

                         불현듯 알 수 없는 곳으로 사라진다

 

                                       

                                           ∵ 문정희' 나는 문이다' 중에서

 

 

 

 

 

 

 

 

5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 일상 속의 작은 행복들을 누려라   new 청암 19 07:51:33
☆ 김남조 '물방초' ☆  file new Nolboo 107 04:44:03
☆ 정양주 '환하면 끝입니다' ☆  file new Nolboo 106 04:43:59
☆ 윤수천 '소금 같은 이야기 몇 줌' ☆  file new Nolboo 106 04:43:54
사물과의 소통   new 해맑음3 39 01:31:04
사랑한단 말 이럴때 하는 거래요   new 가연사랑해 83 00:56:40
사랑은 아주 작은 관심입니다   new 가연사랑해 78 00:55:37
아름다운 당신께 말 건네기   new 가연사랑해 58 00:54:33
친구야   new 강아지 54 00:02:52
인생,이렇게 살아라   new 강아지 60 00:02:13
참 좋은 인연으로 살면 좋겠습니다.   new 강아지 47 00:01:39
사랑 고백   new 상머슴 64 19.06.24
우이령 고개   new 상머슴 27 19.06.24
해변 일기   new 상머슴 26 19.06.24
아름다운 것은  file new 스텔라 52 19.06.24
나의 인생 나의 해석  file new (1) 스텔라 56 19.06.24
소주 한 병이 공짜  file new 스텔라 48 19.06.24
그대는 한 송이 꽃과 같이   new 산과들에 38 19.06.24
단풍나무 빤스   new 산과들에 31 19.06.24
한마음   new 산과들에 42 19.06.2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