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쓰지 말자
100 뚜르 2019.01.12 13:43:57
조회 93 댓글 0 신고

 

 

7살 때였습니다.
어느 휴일에 친구들이 내 주머니에 동전을 가득 넣어 주었습니다.
나는 곧장 장난감 가게로 달려갔는데, 다른 아이가 쥐고 있던 호루라기 소리에 흠뻑 빠지고 말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가진 돈을 모두 주고 그것을 샀습니다.
그리고 집으로 돌아와서 호루라기를 불며 돌아다녔습니다.
나는 호루라기 때문에 즐거웠지만, 가족들은 모두 귀찮아했지요.
호루라기를 얼마나 주고 샀는지 알고는 형과 누나, 사촌들은 내가 네 배나 비싸게 호루라기를 샀다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그 돈으로 살 수 있었던 다른 좋은 것들을 들먹이면서 내 어리석음을 비웃었습니다.
나는 분해서 엉엉 울고 말았지요.
호루라기가 준 즐거움보다 창피하고 분한 마음이 컸던 것입니다.
 
기억은 희미해졌지만, 그 느낌은 계속 남아 있습니다.
필요 없는 것을 사려고 할 때마다 나는 스스로에게 말합니다.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쓰지 말자.”
그러고는 돈을 절약합니다.
 
나는 어른이 되면서 너무 큰돈을 쓰는 사람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출세에 야망을 품고 정치적 집회에 참석하는 데 모든 시간을 쏟으면서
자유와 덕, 친구까지 희생하는 사람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사람은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쓰고 있어.’
인기에 연연하는 사람이 소란스러운 정치판을 기웃거리다가 자신의 일마저 망치는 모습을 보았을 때도
‘그는 호루라기에 너무 많은 돈을 쓰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평안한 삶,
타인에게 선행을 베푸는 즐거움,
이웃을 존중하는 마음,
그리고 우정을 나누는 기쁨을 모두 포기하고
오로지 돈만 모으는 구두쇠를 만난다면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불상한 사람, 당신은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쓰고 있군요.”
 
육체적 즐거움만을 위해서 건전한 정신과 재물을 희생하고
건강을 해치는 사람을 만나면 이렇게 말하겠습니다.
“당신은 실수하고 있군요. 즐겁기는커녕 고통만 느낄 것입니다.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쓰지 마십시오.”
 
아름다운 외모,
좋은 옷,
큰 집,
훌륭한 가구,
호화로운 마차에 전 재산을 탕진하고 결국 빚까지 져서 감옥에 가는 사람을 보면 이런 말이 나옵니다.
“아아, 그는 호루라기를 너무 비싼 값에 사고 말았군.”
 
아름답고 심성이 고운 여자가 심술궂고 난폭한 남편과 결혼한 것을 보면 이렇게 말합니다.
“불쌍하기도 하지. 그녀는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썼어.”
 
인간이 불행한 이유는 사물의 가치를 잘못 평가하기 때문입니다.
즉 호루라기에 너무 큰 돈을 썼기 때문이지요.
 
                                 벤자민 프랭클린 지음 <덕의 기술>중에서

4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5)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마음이 하는 일  file 모바일등록 new 이소운 29 02:30:55
미안합니다,용서하세요,고맙습니다,사랑합니다.   new 해맑음3 11 01:40:59
날마다 보고 싶은 그대  file new 가연사랑해 11 01:02:15
보고 싶단 한마디 말보다  file new 가연사랑해 11 01:00:3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시  file new 가연사랑해 11 00:57:41
부모의 가치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1 00:50:24
너 하기에 달렸다  file new 하양 18 00:31:45
가끔 사는 게 두려울 때는 뒤로 걸어 봅니다  file new (1) 하양 23 00:30:37
사랑은 두려움이 함께하는 거야  file new 하양 18 00:29:45
되돌아 오는 마음   new (1) 강아지 26 00:04:47
어깨 뼈   new 산과들에 15 19.03.20
  new 산과들에 11 19.03.20
나의 삶   new 산과들에 31 19.03.20
발 밑에 떨어진 행복   new 강아지 77 19.03.20
물증(物證)   new (1) 상머슴 58 19.03.20
묵상   new (1) 상머슴 54 19.03.20
계류 溪流   new (1) 상머슴 62 19.03.20
살면서 놓치고 싶지 않은 사람   new (1) 하나나 128 19.03.20
잘 익은 사과향기 같은 멋쟁이로 살자   new (1) 김용수 88 19.03.20
그런 사람   new (1) 강아지 115 19.03.2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