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 하늘 같은 당신 손 /김현수 *
13 마음의글 2019.01.10 21:06:25
조회 317 댓글 8 신고
 

 

 


 

 

 

 

 

 

* 하늘 같은 당신 손 * 

 



 

 

 

 

힘들어하거나 

괴로워하는 사람들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않고 

 

관심과 사랑의 마음으로 다가가 

정겹게 따스한 손을 내밀어 희망을 주는 

당신의 손은  

 



하늘 같은 손입니다 

 



 

길을 걷다가도 

길거리의 지저분한 쓰레기가 보이면 

 

주워서 살며시 봉지에 넣는 

당신의 손은 

 



하늘 같은 손입니다 

 

 

아픔으로 힘겹게 

생을 유지하는 사람들에게

 마음의 힘과 용기를 주고

 

슬쩍 뒤돌아 서서 

눈가의 이슬을 닦아내는 

당신의 손은 

 

하늘 같은 손입니다 

 



 

어느 지하철 

힘겹게 계단을 오르는 어르신을 보면

 

사람들 눈치 보지 않고 

부축해 무사히 지상까지 모셔다 드리고는 

 

부끄러운 듯 얼굴 붉히며 사라지는 

당신의 손은 

 

하늘 같은 손입니다 

 

 

 

(2019/01/10 마음의글 김현수) 

 

 

 

 

 

 


 

 

 
8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0 00:23:05
비워가며 닦는마음   new 강아지 2 00:05:07
결국 지나간다   new 강아지 6 00:04:46
아름다움의 비결   new 강아지 0 00:04:14
비가 쏟아지네요.   new 콜롬비 9 19.06.26
세상이 절대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new 뚜르 9 19.06.26
영리함과 분별  file new 뚜르 14 19.06.26
산수국 /백승훈  file new 뚜르 5 19.06.26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new 교칠지심 9 19.06.26
[펌]절실한 마음의 힘   new 교칠지심 10 19.06.26
머리카락 색깔이 아니라   new 교칠지심 5 19.06.26
다림질   new 산과들에 29 19.06.26
당신의 왼쪽 뺨   new 산과들에 23 19.06.26
소박하고 현명하게 살며   new 산과들에 19 19.06.26
☆ 정채봉 '첫마음' ☆  file new Nolboo 83 19.06.26
☆ 정채봉 '그땐 왜 몰랐을까?' ☆  file new Nolboo 94 19.06.26
☆ 정채봉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file new Nolboo 85 19.06.26
아무도 몰라도 내가 안다  file new 스텔라 87 19.06.26
헛되고 헛되니  file new (1) 스텔라 58 19.06.26
지금  file new 스텔라 64 19.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