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들의 미인대회
100 뚜르 2019.01.10 08:38:57
조회 247 댓글 5 신고

 

"여보. 오늘은 당신이 동진이 좀 데리고 와줘.
난 오늘도 야근이야."

유난히 피곤한 아내의 목소리를 전화로 듣고
아들을 유치원에서 데리고 왔습니다.
요즘 세상이 좋아졌다고 해도
부부가 맞벌이하지 않으면 자녀 혼자 키우기도
힘든 세상입니다.

최근 야근이 늘어 피곤함에 지친 아내를 위해서
오늘은 제가 아들 녀석을 씻기고 저녁 먹이고
유치원 숙제를 차근차근 봐줬습니다.
저는 가끔 하는 일인데도 정말이지
보통 힘든 일이 아닙니다.

겨우 설거지를 끝내고 한숨 돌리려고
TV를 켰는데 해외토픽에 미인 선발대회가 나왔습니다.
마침 아내가 퇴근하여 집으로 들어오더니
화려하게 치장된 여자들의 모습을 보고 있는
우리 부자를 보고 어이없다는 듯
한숨을 쉬었습니다.

무심코 변명하려는 순간 아들이 말했습니다.
"아빠. 미인대회라는 게 뭐야?"

순간 당황한 나는 더듬으면서 대답했습니다.
"아. 그, 그거는 그냥 가장 예쁘고 착한
여자에게 상 주는 거야?"

나의 대답에 아들은 엄마를 보면서
천연덕스럽게 말했습니다.
"엄마. 그럼 엄마는 왜 저기에 안 나갔어?"

그 말에 아내는 피곤함에 지친 표정이
단번에 사라지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아들을 끌어안았습니다.



순수하고 진실한 마음 그리고 상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담고 있으면 말 한마디에도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을 전해 주세요.
그 어떤 것보다 값진 선물입니다.


# 오늘의 명언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색깔을 지니고 있다.
– E. 리스 –

 

<따뜻한 하루>

 

7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좋은글 아침메일 서비스 종료 안내  (10)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3)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 00:23:05
비워가며 닦는마음   new 강아지 2 00:05:07
결국 지나간다   new 강아지 6 00:04:46
아름다움의 비결   new 강아지 0 00:04:14
비가 쏟아지네요.   new 콜롬비 9 19.06.26
세상이 절대 그렇지만은 않습니다   new 뚜르 9 19.06.26
영리함과 분별  file new 뚜르 14 19.06.26
산수국 /백승훈  file new 뚜르 5 19.06.26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new 교칠지심 9 19.06.26
[펌]절실한 마음의 힘   new 교칠지심 10 19.06.26
머리카락 색깔이 아니라   new 교칠지심 5 19.06.26
다림질   new 산과들에 29 19.06.26
당신의 왼쪽 뺨   new 산과들에 23 19.06.26
소박하고 현명하게 살며   new 산과들에 19 19.06.26
☆ 정채봉 '첫마음' ☆  file new Nolboo 83 19.06.26
☆ 정채봉 '그땐 왜 몰랐을까?' ☆  file new Nolboo 94 19.06.26
☆ 정채봉 '엄마가 휴가를 나온다면' ☆  file new Nolboo 85 19.06.26
아무도 몰라도 내가 안다  file new 스텔라 87 19.06.26
헛되고 헛되니  file new (1) 스텔라 58 19.06.26
지금  file new 스텔라 64 19.06.2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