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들의 미인대회
100 뚜르 2019.01.10 08:38:57
조회 227 댓글 5 신고

 

"여보. 오늘은 당신이 동진이 좀 데리고 와줘.
난 오늘도 야근이야."

유난히 피곤한 아내의 목소리를 전화로 듣고
아들을 유치원에서 데리고 왔습니다.
요즘 세상이 좋아졌다고 해도
부부가 맞벌이하지 않으면 자녀 혼자 키우기도
힘든 세상입니다.

최근 야근이 늘어 피곤함에 지친 아내를 위해서
오늘은 제가 아들 녀석을 씻기고 저녁 먹이고
유치원 숙제를 차근차근 봐줬습니다.
저는 가끔 하는 일인데도 정말이지
보통 힘든 일이 아닙니다.

겨우 설거지를 끝내고 한숨 돌리려고
TV를 켰는데 해외토픽에 미인 선발대회가 나왔습니다.
마침 아내가 퇴근하여 집으로 들어오더니
화려하게 치장된 여자들의 모습을 보고 있는
우리 부자를 보고 어이없다는 듯
한숨을 쉬었습니다.

무심코 변명하려는 순간 아들이 말했습니다.
"아빠. 미인대회라는 게 뭐야?"

순간 당황한 나는 더듬으면서 대답했습니다.
"아. 그, 그거는 그냥 가장 예쁘고 착한
여자에게 상 주는 거야?"

나의 대답에 아들은 엄마를 보면서
천연덕스럽게 말했습니다.
"엄마. 그럼 엄마는 왜 저기에 안 나갔어?"

그 말에 아내는 피곤함에 지친 표정이
단번에 사라지고 함박웃음을 지으며
아들을 끌어안았습니다.



순수하고 진실한 마음 그리고 상대를 진심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담고 있으면 말 한마디에도
감동을 줄 수 있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따뜻한 말을 전해 주세요.
그 어떤 것보다 값진 선물입니다.


# 오늘의 명언
말도 아름다운 꽃처럼 그 색깔을 지니고 있다.
– E. 리스 –

 

<따뜻한 하루>

 

7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자신과의 소통   new 해맑음3 16 01:51:47
고향이 허전해진다   new 상머슴 9 01:35:41
6월의 숲   new 상머슴 10 01:34:05
토육(吐肉)   new 상머슴 11 01:32:31
그래서 사랑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37 00:17:02
사는 게 힘들더라도  file new 하양 36 00:10:36
산 / 법정 스님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26 00:09:47
달빛기도  file new 하양 17 00:09:33
마음 속 세간을 줄이세요  file new 하양 18 00:08:11
오늘에게/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19 19.01.23
생각하는 갈대는/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11 19.01.23
* 지음 / 김현수 *  file new (1) 마음의글 54 19.01.23
도피/김수향   new 그도세상김용.. 10 19.01.23
바다와 나비   new 산과들에 12 19.01.23
이니스프리 호수 섬   new 산과들에 10 19.01.23
눈물   new 산과들에 16 19.01.23
이것 하나만으로도  file new 스텔라 63 19.01.23
외상값  file new 스텔라 41 19.01.23
꿈꾸는 아침  file new 스텔라 77 19.01.23
내가 만난사람은 모두 아름다웠다/이기철 김경선 낭송   new 새벽이슬 49 19.01.2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