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겨울나무 /류인순
100 뚜르 2019.01.10 08:38:51
조회 179 댓글 5 신고

 

 

지난가을
벗어 던진 옷가지에
시린 발목을 덮고
나무들이
오들오들 떨고 있네

겨울 한복판
날을 세운 칼바람에
온몸 맡긴 채
골짜기 사이로
묵은 추억 밀어내고

하분하분 춤사위
눈꽃 핀 가지마다
연둣빛 설렘
움 틔우기 위해
옹골차게 숨 고르네.


- 류인순 님

 

<사색의 향기>

 

6
다른 글 추천

파워링크 AD
등록 안내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1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4)
웃음꽃   new 도토리 1 22:17:28
미소/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4 20:59:48
봄이 오면 좋겠다  file 모바일등록 new 핑크돼지 25 20:56:17
명사십리에/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7 20:33:50
로프를 붙들고/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3 20:13:32
등 뒤의 점   new 도토리 20 19:20:30
문득 그리운 당신   new 도토리 46 18:46:39
석류   new 산과들에 33 16:01:26
갈대   new 산과들에 26 16:00:51
강촌에서   new 산과들에 18 16:00:22
미리 쓰는 편지  file new 꽃의고요 73 15:16:56
결혼식장의 기립박수  file new (2) 뚜르 67 15:09:06
작은 능력, 큰 능력  file new (1) 뚜르 78 15:08:59
겨울 묵시록 / 청원 이명희  file new (1) 뚜르 58 15:08:54
기쁨의 맛  file new (1) 꽃의고요 54 14:45:34
내가 너를 위해 살아가는 것은  file new 꽃의고요 91 14:22:42
당신이 고맙습니다- 詩/김태영   new 들판에 139 14:03:34
책갈피에 남은 추억   new 상머슴 52 13:49:59
친구를 보내며   new 상머슴 47 13:47:11
오월 같은 그대   new 상머슴 36 13:4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